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인권위 긴급 구제 요청 탈북자 파악 나서
입력 2012.02.14 (07:47) 수정 2012.02.14 (15:43) 정치
탈북자 열 명이 인권위에 긴급 구제를 요청해 온 데 대해 외교부는 현지 영사 등을 통해 상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8일 탈북자 10명이 선양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된 데 대해 현지 영사 등이 상황 파악에 나섰으며, 중국 측에 탈북자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 북송은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탈북자들은 지난 8일 선양에서 버스를 타다 중국 공안에 붙잡혔으며, 이들 탈북자의 한국 내 가족들을 통해 어제 국가 인권위에 긴급 구제를 요청해왔습니다.
  • 외교부, 인권위 긴급 구제 요청 탈북자 파악 나서
    • 입력 2012-02-14 07:47:29
    • 수정2012-02-14 15:43:35
    정치
탈북자 열 명이 인권위에 긴급 구제를 요청해 온 데 대해 외교부는 현지 영사 등을 통해 상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8일 탈북자 10명이 선양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된 데 대해 현지 영사 등이 상황 파악에 나섰으며, 중국 측에 탈북자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 북송은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탈북자들은 지난 8일 선양에서 버스를 타다 중국 공안에 붙잡혔으며, 이들 탈북자의 한국 내 가족들을 통해 어제 국가 인권위에 긴급 구제를 요청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