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우스푸어’ 급증…가계 빚·이자 눈덩이
입력 2012.02.14 (12:43) 수정 2012.02.14 (16: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집은 갖고 있지만 여전히 가난한 가구, '하우스 푸어'라고 하죠.

지난해 집을 갖고 있는 가구의 빚이 소득보다 더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하우스푸어' 급증이 우려됩니다.

허솔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자택을 보유한 가구의 가계 빚이 가처분소득보다 1.4배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 금융감독원의 '2011년 가계금융조사'를 보면, 지난해 자기 집을 보유한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연평균 3천 688만원, 1년 전보다 9.3%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부채 총액은 6천 353만원으로 1년 전보다 12.9%나 늘었습니다.

부채가 소득보다 1.4배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이는 가계 빚을 갚을 능력이 떨어졌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도 지난 2010년 166.9%에서 지난해 172.3%로 확대됐고, 자택 보유 가구의 월지급 이자와 월상환액은 48만원에서 60만원으로 25% 상승했습니다.

집은 있지만 무리한 대출과 세금 부담으로 실질소득이 줄어 가난하게 사는 '하우스푸어'가 늘고 있는 것입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010년 기준으로 전국의 하우스 푸어가 모두 156만 9천 가구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올해 역시 실질임금 상승세보다 경기둔화세가 뚜렷하기 때문에 '하우스 푸어' 가구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하우스푸어’ 급증…가계 빚·이자 눈덩이
    • 입력 2012-02-14 12:43:09
    • 수정2012-02-14 16:13:18
    뉴스 12
<앵커 멘트>

집은 갖고 있지만 여전히 가난한 가구, '하우스 푸어'라고 하죠.

지난해 집을 갖고 있는 가구의 빚이 소득보다 더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하우스푸어' 급증이 우려됩니다.

허솔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자택을 보유한 가구의 가계 빚이 가처분소득보다 1.4배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 금융감독원의 '2011년 가계금융조사'를 보면, 지난해 자기 집을 보유한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연평균 3천 688만원, 1년 전보다 9.3%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부채 총액은 6천 353만원으로 1년 전보다 12.9%나 늘었습니다.

부채가 소득보다 1.4배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이는 가계 빚을 갚을 능력이 떨어졌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도 지난 2010년 166.9%에서 지난해 172.3%로 확대됐고, 자택 보유 가구의 월지급 이자와 월상환액은 48만원에서 60만원으로 25% 상승했습니다.

집은 있지만 무리한 대출과 세금 부담으로 실질소득이 줄어 가난하게 사는 '하우스푸어'가 늘고 있는 것입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010년 기준으로 전국의 하우스 푸어가 모두 156만 9천 가구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올해 역시 실질임금 상승세보다 경기둔화세가 뚜렷하기 때문에 '하우스 푸어' 가구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