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쌍용건설 매각 작업 또 무산
입력 2012.02.14 (20:22) 경제
3년 만에 추진된 쌍용건설 매각작업이 다시 무산됐습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오늘 쌍용건설 인수의향서를 낸 국내외 6개 회사 가운데 1개 회사만 예비입찰제안서를 접수해 입찰이 성립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유효한 입찰로 인정받기 위해선 2개 이상의 회사가 참여해야 합니다.

앞서 쌍용건설의 최대주주인 자산관리공사와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7개 기관은 보유지분 50.07%를 시장에 내놓았습니다.

자산관리공사는 매각주간사와 협의해 조만간 다시 매각 계획을 수립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쌍용건설 매각 작업 또 무산
    • 입력 2012-02-14 20:22:24
    경제
3년 만에 추진된 쌍용건설 매각작업이 다시 무산됐습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오늘 쌍용건설 인수의향서를 낸 국내외 6개 회사 가운데 1개 회사만 예비입찰제안서를 접수해 입찰이 성립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유효한 입찰로 인정받기 위해선 2개 이상의 회사가 참여해야 합니다.

앞서 쌍용건설의 최대주주인 자산관리공사와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7개 기관은 보유지분 50.07%를 시장에 내놓았습니다.

자산관리공사는 매각주간사와 협의해 조만간 다시 매각 계획을 수립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