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컴퓨터 국산화 길 열렸다
입력 2012.02.14 (21:5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슈퍼컴퓨터는 기상 예보나 로켓 개발, 유전자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모두 외국에서 들여왔는데 성능이 뛰어난 슈퍼컴퓨터를 저렴하게 구축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습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상 예보의 핵심 장비인 기상청 슈퍼컴퓨터입니다.

6억 명이 1년간 해야 할 계산을 단 1초 만에 끝낼 수 있어 수많은 기상 정보를 신속하게 처리합니다.

<인터뷰> 캔 크로포드(기상청 기상선진화추진단장) : "기상 예보를 제대로 하기위해서는 2025년까지 10기, 11기의 슈퍼컴퓨터가 필요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한 대에 500억 원이 넘는 슈퍼 컴퓨터를 국산화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서울대 연구진이 개발한 '스누코어'라는 이 컴퓨터는 16개의 서버 컴퓨터를 연결해 슈퍼컴퓨터의 성능을 구현했습니다.

그동안 서버 하나에 한두개만 붙이던 GPU 장치를 한꺼번에 6개를 장착하는 기술 덕분입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슈퍼컴보다 가격은 10분의 1 이상, 전력 사용은 5분의 1 정도로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슈퍼컴퓨터는 우주발사체 개발이나 유전자 분석, 3D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지만 국내에서 개발한 적은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재진 교수 : "슈퍼컴퓨터 기술이 꼭 우리나라에 필요하고 그런 곳에 대한 연구와 투자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더욱 향상시켜 선진국 수준의 슈퍼컴퓨터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은정입니다.
  • 슈퍼컴퓨터 국산화 길 열렸다
    • 입력 2012-02-14 21:55:05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슈퍼컴퓨터는 기상 예보나 로켓 개발, 유전자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모두 외국에서 들여왔는데 성능이 뛰어난 슈퍼컴퓨터를 저렴하게 구축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습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상 예보의 핵심 장비인 기상청 슈퍼컴퓨터입니다.

6억 명이 1년간 해야 할 계산을 단 1초 만에 끝낼 수 있어 수많은 기상 정보를 신속하게 처리합니다.

<인터뷰> 캔 크로포드(기상청 기상선진화추진단장) : "기상 예보를 제대로 하기위해서는 2025년까지 10기, 11기의 슈퍼컴퓨터가 필요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한 대에 500억 원이 넘는 슈퍼 컴퓨터를 국산화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서울대 연구진이 개발한 '스누코어'라는 이 컴퓨터는 16개의 서버 컴퓨터를 연결해 슈퍼컴퓨터의 성능을 구현했습니다.

그동안 서버 하나에 한두개만 붙이던 GPU 장치를 한꺼번에 6개를 장착하는 기술 덕분입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슈퍼컴보다 가격은 10분의 1 이상, 전력 사용은 5분의 1 정도로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슈퍼컴퓨터는 우주발사체 개발이나 유전자 분석, 3D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지만 국내에서 개발한 적은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재진 교수 : "슈퍼컴퓨터 기술이 꼭 우리나라에 필요하고 그런 곳에 대한 연구와 투자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더욱 향상시켜 선진국 수준의 슈퍼컴퓨터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은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