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 오면 돈 준다”…美 고교 포상 논란
입력 2012.02.14 (21:57) 국제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고등학교가 학교에 제대로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보상으로 돈을 주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시내티의 도흔 커뮤니티 고등학교는 학생들이 매일 등교해 제시간에 수업을 듣고 말썽을 부리지 않으면 매주 상급생에게는 25달러, 하급생에게는 10달러를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학교 측은 이 포상금을 개인 기부금과 정부 보조금 등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학교는 지난해 졸업률이 14%밖에 안 돼 오하이오 교육부로부터 '요주의 학교'로 지목 받았습니다.
  • “학교 오면 돈 준다”…美 고교 포상 논란
    • 입력 2012-02-14 21:57:19
    국제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고등학교가 학교에 제대로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보상으로 돈을 주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시내티의 도흔 커뮤니티 고등학교는 학생들이 매일 등교해 제시간에 수업을 듣고 말썽을 부리지 않으면 매주 상급생에게는 25달러, 하급생에게는 10달러를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학교 측은 이 포상금을 개인 기부금과 정부 보조금 등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학교는 지난해 졸업률이 14%밖에 안 돼 오하이오 교육부로부터 '요주의 학교'로 지목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