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유소 주간 휘발유값 역대 최고 육박
입력 2012.02.17 (20:08) 수정 2012.02.17 (20:13) 연합뉴스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이 6주 연속 올라 역대 최고치에 육박했다.

17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번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ℓ당 3.7원 오른 1천983.0원을 기록했다.

이는 주간 휘발유 평균 값의 역대 최고가인 ℓ당 1천992.4원(2011년 11월 첫째주)보다 9.4원 낮은 수준이다.

주간 휘발유 값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부터 하락세로 전환해 9주 연속 떨어졌지만 5주 전 상승세로 돌아섰다.

자동차용 경유 가격도 ℓ당 2.9원 상승한 1천826.4원으로 6주 연속 상승했다.

실내 등유는 ℓ당 1.5원 올라간 1천389.6원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이 ℓ당 2천53.8원으로 가장 비쌌다.

인천(1천993.7원), 제주(1천993.2원)의 휘발유 가격도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광주(1천963.7원), 전남(1천964.9원), 경북(1천967.4원) 등은 비교적 저렴했다.

정유사 공급가격은 2주 만에 상승했다.

지난주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29.2원 오른 973.4원이었다.

자동차용 경유는 22.0원 상승한 ℓ당 1천34.4원, 등유 공급가는 21.3원 올라간 ℓ당 1천11.1원으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그리스 재정 긴축안 통과, 유럽 6개국에 이란의 원유수출 중단 등으로 이번주 국제 휘발유 가격이 배럴당 130달러에 육박하는 등 국제유가가 급등세를 보였다"며 "당분간 국내 주유소 판매가격도 현재의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주유소 주간 휘발유값 역대 최고 육박
    • 입력 2012-02-17 20:08:25
    • 수정2012-02-17 20:13:00
    연합뉴스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이 6주 연속 올라 역대 최고치에 육박했다.

17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번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ℓ당 3.7원 오른 1천983.0원을 기록했다.

이는 주간 휘발유 평균 값의 역대 최고가인 ℓ당 1천992.4원(2011년 11월 첫째주)보다 9.4원 낮은 수준이다.

주간 휘발유 값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부터 하락세로 전환해 9주 연속 떨어졌지만 5주 전 상승세로 돌아섰다.

자동차용 경유 가격도 ℓ당 2.9원 상승한 1천826.4원으로 6주 연속 상승했다.

실내 등유는 ℓ당 1.5원 올라간 1천389.6원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이 ℓ당 2천53.8원으로 가장 비쌌다.

인천(1천993.7원), 제주(1천993.2원)의 휘발유 가격도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광주(1천963.7원), 전남(1천964.9원), 경북(1천967.4원) 등은 비교적 저렴했다.

정유사 공급가격은 2주 만에 상승했다.

지난주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29.2원 오른 973.4원이었다.

자동차용 경유는 22.0원 상승한 ℓ당 1천34.4원, 등유 공급가는 21.3원 올라간 ℓ당 1천11.1원으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그리스 재정 긴축안 통과, 유럽 6개국에 이란의 원유수출 중단 등으로 이번주 국제 휘발유 가격이 배럴당 130달러에 육박하는 등 국제유가가 급등세를 보였다"며 "당분간 국내 주유소 판매가격도 현재의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