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젊은층 비타민D 부족 심각”…골다공증 조심
입력 2012.02.24 (07:08) 수정 2012.02.24 (1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햇볕을 받아야 생성되는 비타민D가 20대 이하에서 가장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 심하면 골연화증이나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무실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20대 직장인 박슬기 씨.

박 씨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 비타민D 부족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박슬기(회사원): "부족이나 결핍이라는 단어를 보니까 비타민 D에 대해서 소홀히했구나..."

실제로 한 대학병원이 성인 3천여 명의 건강검진 내용을 분석한 결과 성인 10명 가운데 8명 이상이 비타민D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부족 현상이 두드러졌습니다.

20대 이하에서 비타민D 부족 비율이 92%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60대 이상이 81%로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최희정(가정의학과 전문의):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은 입시준비 할 때라 야외생활시간보다 실내생활하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아서라고 생각됩니다."

비타민D는 햇볕에 있는 자외선 B에서 흡수할 수 있는데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 칼슘흡수를 방해해 골연화증이나 골다공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때문에 직접 피부를 노출한 상태에서 하루에 15분 정도 햇볕을 쐬고, 폐경 후 여성이나 노인은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문의는 조언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젊은층 비타민D 부족 심각”…골다공증 조심
    • 입력 2012-02-24 07:08:36
    • 수정2012-02-24 17:08: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햇볕을 받아야 생성되는 비타민D가 20대 이하에서 가장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 심하면 골연화증이나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무실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20대 직장인 박슬기 씨.

박 씨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 비타민D 부족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박슬기(회사원): "부족이나 결핍이라는 단어를 보니까 비타민 D에 대해서 소홀히했구나..."

실제로 한 대학병원이 성인 3천여 명의 건강검진 내용을 분석한 결과 성인 10명 가운데 8명 이상이 비타민D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부족 현상이 두드러졌습니다.

20대 이하에서 비타민D 부족 비율이 92%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60대 이상이 81%로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최희정(가정의학과 전문의):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은 입시준비 할 때라 야외생활시간보다 실내생활하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아서라고 생각됩니다."

비타민D는 햇볕에 있는 자외선 B에서 흡수할 수 있는데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 칼슘흡수를 방해해 골연화증이나 골다공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때문에 직접 피부를 노출한 상태에서 하루에 15분 정도 햇볕을 쐬고, 폐경 후 여성이나 노인은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문의는 조언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