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미 고위급회담 하루 연장…“대화 긍정적”
입력 2012.02.24 (08:01) 수정 2012.02.24 (18:4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베이징에서 고위급 회담을 가진 북한과 미국이 회담 일정을 하루 더 연장했습니다.

북미 양측은 첫날 회담을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원종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김계관 대표는 "북미 양측이 진지한 태도로 임한 것은 긍정적"이라며 첫날 회담을 평가했습니다.

글린 데이비스 미국 대표도 "진지한 대화"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글린 데이비스(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오늘 북한 측과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본질적이고 진지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북미 양측은 어제 주중 북한대사관과 미국대사관을 오가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놓고 마라톤 협상을 벌였습니다.

미국 측은 일부 진전이 있었음을 내비쳤습니다.

<녹취>글린 데이비스(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오늘 이야기가 중단된 부분부터 내일 다시 논의를 시작할 것이며 내일은 좀 더 진전을 이뤄 마무리할 수 있길 바랍니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협상이 진행 중이라 말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북미 대표단은 첫날 회담을 마친 뒤 만찬을 같이하며 부드러운 분위기도 연출했습니다.

북미 양측이 회담 일정을 연장하면서까지 대화에 적극적인 만큼 오늘 회담에서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지 회담 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 북미 고위급회담 하루 연장…“대화 긍정적”
    • 입력 2012-02-24 08:01:08
    • 수정2012-02-24 18:41: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 베이징에서 고위급 회담을 가진 북한과 미국이 회담 일정을 하루 더 연장했습니다.

북미 양측은 첫날 회담을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원종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김계관 대표는 "북미 양측이 진지한 태도로 임한 것은 긍정적"이라며 첫날 회담을 평가했습니다.

글린 데이비스 미국 대표도 "진지한 대화"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글린 데이비스(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오늘 북한 측과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본질적이고 진지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북미 양측은 어제 주중 북한대사관과 미국대사관을 오가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놓고 마라톤 협상을 벌였습니다.

미국 측은 일부 진전이 있었음을 내비쳤습니다.

<녹취>글린 데이비스(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오늘 이야기가 중단된 부분부터 내일 다시 논의를 시작할 것이며 내일은 좀 더 진전을 이뤄 마무리할 수 있길 바랍니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협상이 진행 중이라 말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북미 대표단은 첫날 회담을 마친 뒤 만찬을 같이하며 부드러운 분위기도 연출했습니다.

북미 양측이 회담 일정을 연장하면서까지 대화에 적극적인 만큼 오늘 회담에서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지 회담 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