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강희호, 우즈베크와 첫 평가전
입력 2012.02.24 (09:40) 수정 2012.02.24 (09:41) 연합뉴스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서..쿠웨이트 격파할 필승전술 시험무대

최강희호(號)가 출범 67일 만에 마침내 데뷔전을 치른다.

최강희(52)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7위인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첫 평가전을 벌인다.

지난해 12월22일 조광래 감독으로부터 지휘봉을 넘겨받은 최 감독은 지난 10일 '1기 최강희호'를 꾸리고 18일부터 전남 영암에서 담금질을 해왔다.

이번 우즈베키스탄 평가전은 29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된 쿠웨이트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6차전(최종전)을 앞두고 베스트 11을 꾸리기 위한 시험무대다.

최 감독은 영암 전지훈련을 치르는 동안 자체 청백전을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과 기량을 점검하면서 최적의 전술과 주전급 선수들을 고르는 작업을 해왔다.

따라서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은 최 감독이 쿠웨이트전에 대비해 그동안 머릿속으로 그려왔던 다양한 전술을 실전에 적용하는 무대가 되는 셈이다.

또 박주영(아스널), 기성용(셀틱), 이정수(알 사드) 등 3명의 소집 대상 해외파 중에서 이정수만 조기에 합류한 상황이어서 나머지 22명의 K리거 가운데 해외파를 대신할 '정예 멤버'를 추리는 기회이기도 하다.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한 우즈베키스탄이 주전급 선수들을 대부분 뺀 2진급 전력으로 나설 예정인 만큼 최 감독은 6명의 교체 멤버를 모두 활용해 다양한 전술 실험에 나설 예정이다.

최 감독은 이번 우즈베키스탄 평가전에서 전반전에 4-1-4-1 전술을 먼저 쓰고 후반전에 4-4-2 전술을 가동할 전망이다.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에는 지난해 K리그 MVP인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이 서고, 좌우 날개에 한상운(성남)과 이근호(울산)가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두현(경찰청)과 김재성(상주)이 이동국의 뒤에서 2선 공격을 책임지고 '베테랑' 김상식(전북)이 상대 공격을 첫 번째로 차단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포백(4-back)은 왼쪽부터 박원재(전북)-이정수(알사드)-곽태휘(울산)-최효진(상주) 조합이 맡는다.

최 감독은 후반전에 196㎝의 키다리 공격수인 김신욱(울산)과 이동국을 투톱으로 세우는 4-4-2 전술도 가동할 계획이다.

187㎝의 장신인 이동국과 함께 김신욱을 '트윈 타워'로 내세워 세트피스 상황에서 다양한 득점 루트를 찾겠다는 포석이다.

특히 김신욱이 장신임에도 발재간과 순발력이 뛰어난 만큼 최 감독은 김신욱을 최전방에 포진시키고 이동국에게 섀도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겨 2선에서 다양한 골 기회를 만들도록 할 방침이다.

후반에는 좌우 날개로 김치우(상주)와 김태욱(서울)을 투입, 한상운-이근호 조합과의 경쟁을 유도한다는 게 최 감독의 복안이다.

최 감독은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은 쿠웨이트전에 가동할 전술을 시험하는 무대"라며 "6명의 교체 선수를 모두 활용해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해보겠다"고 밝혔다.
  • 최강희호, 우즈베크와 첫 평가전
    • 입력 2012-02-24 09:40:29
    • 수정2012-02-24 09:41:07
    연합뉴스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서..쿠웨이트 격파할 필승전술 시험무대

최강희호(號)가 출범 67일 만에 마침내 데뷔전을 치른다.

최강희(52)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7위인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첫 평가전을 벌인다.

지난해 12월22일 조광래 감독으로부터 지휘봉을 넘겨받은 최 감독은 지난 10일 '1기 최강희호'를 꾸리고 18일부터 전남 영암에서 담금질을 해왔다.

이번 우즈베키스탄 평가전은 29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된 쿠웨이트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6차전(최종전)을 앞두고 베스트 11을 꾸리기 위한 시험무대다.

최 감독은 영암 전지훈련을 치르는 동안 자체 청백전을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과 기량을 점검하면서 최적의 전술과 주전급 선수들을 고르는 작업을 해왔다.

따라서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은 최 감독이 쿠웨이트전에 대비해 그동안 머릿속으로 그려왔던 다양한 전술을 실전에 적용하는 무대가 되는 셈이다.

또 박주영(아스널), 기성용(셀틱), 이정수(알 사드) 등 3명의 소집 대상 해외파 중에서 이정수만 조기에 합류한 상황이어서 나머지 22명의 K리거 가운데 해외파를 대신할 '정예 멤버'를 추리는 기회이기도 하다.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한 우즈베키스탄이 주전급 선수들을 대부분 뺀 2진급 전력으로 나설 예정인 만큼 최 감독은 6명의 교체 멤버를 모두 활용해 다양한 전술 실험에 나설 예정이다.

최 감독은 이번 우즈베키스탄 평가전에서 전반전에 4-1-4-1 전술을 먼저 쓰고 후반전에 4-4-2 전술을 가동할 전망이다.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에는 지난해 K리그 MVP인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이 서고, 좌우 날개에 한상운(성남)과 이근호(울산)가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두현(경찰청)과 김재성(상주)이 이동국의 뒤에서 2선 공격을 책임지고 '베테랑' 김상식(전북)이 상대 공격을 첫 번째로 차단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포백(4-back)은 왼쪽부터 박원재(전북)-이정수(알사드)-곽태휘(울산)-최효진(상주) 조합이 맡는다.

최 감독은 후반전에 196㎝의 키다리 공격수인 김신욱(울산)과 이동국을 투톱으로 세우는 4-4-2 전술도 가동할 계획이다.

187㎝의 장신인 이동국과 함께 김신욱을 '트윈 타워'로 내세워 세트피스 상황에서 다양한 득점 루트를 찾겠다는 포석이다.

특히 김신욱이 장신임에도 발재간과 순발력이 뛰어난 만큼 최 감독은 김신욱을 최전방에 포진시키고 이동국에게 섀도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겨 2선에서 다양한 골 기회를 만들도록 할 방침이다.

후반에는 좌우 날개로 김치우(상주)와 김태욱(서울)을 투입, 한상운-이근호 조합과의 경쟁을 유도한다는 게 최 감독의 복안이다.

최 감독은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은 쿠웨이트전에 가동할 전술을 시험하는 무대"라며 "6명의 교체 선수를 모두 활용해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해보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