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은행 “그리스 때문 대공황 후 최악 위기”
입력 2012.02.24 (10:57) 국제
유럽은행이 그리스 채권 손실 충격으로 1929년 이후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는 내부 경고가 나왔습니다.

로이터는 현지시각 23일 독일과 프랑스, 영국 등의 최대 은행들이 그리스 채권 때문에 지난해 80억 유로의 손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크레디 아그리콜 은행의 장-폴 시플레 최고경영자는 로이터와의 회견에서 대공항 이후 최악의 위기를 맞았으며, 올해도 긴박한 상황이 어어질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와 AFP도 유럽은행들이 그리스 채권 때문에 최근 손실이 막대하다고 전했습니다.
  • 유럽은행 “그리스 때문 대공황 후 최악 위기”
    • 입력 2012-02-24 10:57:10
    국제
유럽은행이 그리스 채권 손실 충격으로 1929년 이후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는 내부 경고가 나왔습니다.

로이터는 현지시각 23일 독일과 프랑스, 영국 등의 최대 은행들이 그리스 채권 때문에 지난해 80억 유로의 손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크레디 아그리콜 은행의 장-폴 시플레 최고경영자는 로이터와의 회견에서 대공항 이후 최악의 위기를 맞았으며, 올해도 긴박한 상황이 어어질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와 AFP도 유럽은행들이 그리스 채권 때문에 최근 손실이 막대하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