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노당, 미신고 계좌로 정치 자금 26억 모금”
입력 2012.02.24 (11:00) 수정 2012.02.24 (16:10) 사회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지않은 계좌로 20억 원대의 정치자금을 불법 송금받은 혐의로, 정성희 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정 전 최고위원은 민노당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던 2008년 2월부터 8월까지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3개 계좌를 통해 2백여 차례에 걸쳐 모두 26억5천여만 원의 정치자금을 송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 전 최고위원은 당시 민주노동당의 회계책임자로서 당비와 후원당비, 기관지 판매대금 등의 명목으로 문제의 자금을 송금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민노당, 미신고 계좌로 정치 자금 26억 모금”
    • 입력 2012-02-24 11:00:33
    • 수정2012-02-24 16:10:58
    사회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지않은 계좌로 20억 원대의 정치자금을 불법 송금받은 혐의로, 정성희 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정 전 최고위원은 민노당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던 2008년 2월부터 8월까지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3개 계좌를 통해 2백여 차례에 걸쳐 모두 26억5천여만 원의 정치자금을 송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 전 최고위원은 당시 민주노동당의 회계책임자로서 당비와 후원당비, 기관지 판매대금 등의 명목으로 문제의 자금을 송금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