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통위, 탈북자 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입력 2012.02.24 (11:28) 수정 2012.02.24 (15:43) 정치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가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이탈주민 강제 북송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은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규탄하고 강제 북송 중단을 위한 중국 정부의 변화, 국제사회의 노력, 국회 차원의 협력 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탈북자들이 강제북송 될 경우 정치적 박해 등을 고려해 중국 정부가 난민지위협약을 준수하고, 탈북자에 대한 고문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하며 나흘째 단식중인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국회가 앞장서 탈북자의 북송과 중국의 반인도적 정책을 종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현재 정국 정부에 난민협약 원칙 준수 등을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면서 유엔인권회의 등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결의안을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알리고 주중 한국대사관에도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외통위, 탈북자 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 입력 2012-02-24 11:28:02
    • 수정2012-02-24 15:43:29
    정치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가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이탈주민 강제 북송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은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규탄하고 강제 북송 중단을 위한 중국 정부의 변화, 국제사회의 노력, 국회 차원의 협력 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탈북자들이 강제북송 될 경우 정치적 박해 등을 고려해 중국 정부가 난민지위협약을 준수하고, 탈북자에 대한 고문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하며 나흘째 단식중인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국회가 앞장서 탈북자의 북송과 중국의 반인도적 정책을 종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현재 정국 정부에 난민협약 원칙 준수 등을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면서 유엔인권회의 등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결의안을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알리고 주중 한국대사관에도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