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지태 씨 유족 “정수장학회 명칭이라도 바꿔야”
입력 2012.02.24 (16:41) 수정 2012.02.24 (16:47) 연합뉴스
5ㆍ16쿠데타 직후 강압에 의해 부산일보, 문화방송, 부산문화방송 주식을 넘겼다며 정수장학회를 상대로 소송을 낸 고(故) 김지태씨의 차남 김영우(70)씨는 24일 법원의 패소 판결 직후 "사법부가 과거의 판결에 얽매여 기각했다. 국민의 재산을 보호하는데 보다 앞장서야 한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씨는 "당시 강압적으로 주식을 가져간 게 잘못됐다는 것은 이미 과거사위원회와 국가정보원에서도 인정한 일"이라며 "현재 판례에 따를 때 승소확률이 높다고 보지는 않지만 대법원까지 가서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장학회 명칭을 박정희 전 대통령 부부의 이름을 따서 정수로 한 것은 바뀌어야 한다"며 "아버지 아호인 `자명'으로 바꾸거나 현재 명칭에 덧붙여 장학생들이 누구로부터 장학금을 받는지는 알아야 한다는 게 가족들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수장학회 재산의 사회환원 문제에 대해서는 "수단이 잘못됐긴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장학회를 해서 4만명 이상의 고급 인재를 길렀다는 점은 인정한다"며 "이미 장학회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장학회는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사과할 이유는 없고,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의 거취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장학회가 특정인의 영향력하에 있다는 게 문제"라며 "정당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김지태 씨 유족 “정수장학회 명칭이라도 바꿔야”
    • 입력 2012-02-24 16:41:41
    • 수정2012-02-24 16:47:08
    연합뉴스
5ㆍ16쿠데타 직후 강압에 의해 부산일보, 문화방송, 부산문화방송 주식을 넘겼다며 정수장학회를 상대로 소송을 낸 고(故) 김지태씨의 차남 김영우(70)씨는 24일 법원의 패소 판결 직후 "사법부가 과거의 판결에 얽매여 기각했다. 국민의 재산을 보호하는데 보다 앞장서야 한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씨는 "당시 강압적으로 주식을 가져간 게 잘못됐다는 것은 이미 과거사위원회와 국가정보원에서도 인정한 일"이라며 "현재 판례에 따를 때 승소확률이 높다고 보지는 않지만 대법원까지 가서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장학회 명칭을 박정희 전 대통령 부부의 이름을 따서 정수로 한 것은 바뀌어야 한다"며 "아버지 아호인 `자명'으로 바꾸거나 현재 명칭에 덧붙여 장학생들이 누구로부터 장학금을 받는지는 알아야 한다는 게 가족들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수장학회 재산의 사회환원 문제에 대해서는 "수단이 잘못됐긴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장학회를 해서 4만명 이상의 고급 인재를 길렀다는 점은 인정한다"며 "이미 장학회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장학회는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사과할 이유는 없고,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의 거취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장학회가 특정인의 영향력하에 있다는 게 문제"라며 "정당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