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올림픽 ‘세계신’ 기네스 인증
입력 2012.02.24 (18:31) 수정 2012.02.24 (19:38) 연합뉴스
’피겨여왕’ 김연아(22·고려대)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받은 점수가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부문의 최고점으로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4일 영국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GWR)로부터 밴쿠버 올림픽에서 세운 기록에 대한 공식 인증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쇼트프로그램 78.50점, 프리스케이팅 150.06점, 총점 228.56점으로 세 부문 모두에서 역대 최고점 신기록을 작성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 제공=올댓스포츠]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통틀어 단 한 번도 실수하지 않고 완벽한 연기를 펼친 김연아는 다시 나오기 어려운 ’불멸의 기록’을 작성했다는 찬사를 받았다.



김연아가 GWR로부터 기네스 기록을 인정받은 24일은 2년 전 밴쿠버에서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점을 작성하며 1위로 올라선 날이다.



김연아는 "벌써 2년이나 지났다니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금메달의 꿈을 이룬 기념일에 맞춰 신기록 증서를 받아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 김연아, 올림픽 ‘세계신’ 기네스 인증
    • 입력 2012-02-24 18:31:43
    • 수정2012-02-24 19:38:07
    연합뉴스
’피겨여왕’ 김연아(22·고려대)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받은 점수가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부문의 최고점으로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4일 영국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GWR)로부터 밴쿠버 올림픽에서 세운 기록에 대한 공식 인증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쇼트프로그램 78.50점, 프리스케이팅 150.06점, 총점 228.56점으로 세 부문 모두에서 역대 최고점 신기록을 작성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 제공=올댓스포츠]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통틀어 단 한 번도 실수하지 않고 완벽한 연기를 펼친 김연아는 다시 나오기 어려운 ’불멸의 기록’을 작성했다는 찬사를 받았다.



김연아가 GWR로부터 기네스 기록을 인정받은 24일은 2년 전 밴쿠버에서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점을 작성하며 1위로 올라선 날이다.



김연아는 "벌써 2년이나 지났다니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금메달의 꿈을 이룬 기념일에 맞춰 신기록 증서를 받아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