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우라늄농축 강화…군사전용 우려”
입력 2012.02.25 (07:06) 국제
이란이 최근 4개월 간 우라늄 농축 활동을 대폭 강화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 밝혔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어제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서, 이란이 지난해 11월 이후 포르도 지하 벙커 시설에서 농축 우라늄 생산량을 3배로 늘리는 등 우라늄 농축 활동을 강화했다며 군사적 전용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란이 지금까지 100㎏ 이상의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했으며 이는 핵탄두 두 개 이상을 제작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IAEA 고위급 대표단의 테헤란 방문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 양측의 접근 방식에 큰 차이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이란, 우라늄농축 강화…군사전용 우려”
    • 입력 2012-02-25 07:06:36
    국제
이란이 최근 4개월 간 우라늄 농축 활동을 대폭 강화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 밝혔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어제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서, 이란이 지난해 11월 이후 포르도 지하 벙커 시설에서 농축 우라늄 생산량을 3배로 늘리는 등 우라늄 농축 활동을 강화했다며 군사적 전용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란이 지금까지 100㎏ 이상의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했으며 이는 핵탄두 두 개 이상을 제작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IAEA 고위급 대표단의 테헤란 방문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 양측의 접근 방식에 큰 차이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