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 유럽재정기금 등급 전망 ‘부정적’ 하향
입력 2012.02.28 (06:26) 수정 2012.02.28 (16:59)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는 유럽재정안정기금의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S&P는 유럽재정안정기금이 채권 보증국들의 약화된 신뢰도를 상쇄할 정도로 충분한 신용강화 조치를 내놓지 못할 거란 결론에 도달했다고 강등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앞서 S&P는 지난달 17일, 유럽재정안정기금의 신용등급을 기존 최고등급이던 AAA(트리플A)에서 AA+로 한 단계 내리며 전망을 '유동적'으로 유지했습니다.

S&P는 당시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신용 등급이 강등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유럽재정안정기금의 등급을 강등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S&P, 유럽재정기금 등급 전망 ‘부정적’ 하향
    • 입력 2012-02-28 06:26:18
    • 수정2012-02-28 16:59:13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는 유럽재정안정기금의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S&P는 유럽재정안정기금이 채권 보증국들의 약화된 신뢰도를 상쇄할 정도로 충분한 신용강화 조치를 내놓지 못할 거란 결론에 도달했다고 강등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앞서 S&P는 지난달 17일, 유럽재정안정기금의 신용등급을 기존 최고등급이던 AAA(트리플A)에서 AA+로 한 단계 내리며 전망을 '유동적'으로 유지했습니다.

S&P는 당시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신용 등급이 강등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유럽재정안정기금의 등급을 강등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