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협금융 등장으로 보험업계 ‘지각 변동’ 예고
입력 2012.02.28 (06:30) 수정 2012.02.28 (15:29) 연합뉴스
보험업계가 농협금융지주의 등장으로 잔뜩 긴장하고 있다.

올해는 중소형 보험사의 매각 움직임에 대기업의 보험업 진출까지 겹쳐 보험업계에 새 판이 짜일 개연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2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농협금융지주는 내달 2일 NH생명보험과 NH손해보험이라는 이름을 달고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현재 전력만으로도 생보업계 4위, 손보업계 9위 수준이다.

그동안 농협은 유사보험이라는 제약 때문에 변액보험 등 다양한 상품 출시에 애를 먹었으나 이제는 어엿한 보험사로서 마음껏 영업을 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생보사 입장에서는 NH생명은 매우 위협적인 존재다.

NH생명은 단위 조합의 방카슈랑스 규제를 5년간 유예받아 4천400여개 조합을 동원해 공격적인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보험 설계사 인력은 1천500명 수준이지만 최근 주요 생보사에서 영입을 가속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NH생명은 자산만 32조원 규모로 삼성생명, 교보생명, 대한생명 다음이다. 그러나 NH생명은 변액보험 등 신상품 판매를 통해 2010년 80조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교보생명과 대한생명에 비상이 걸린 이유다.

다급해진 대한생명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동양생명 매각을 위한 예비 입찰에 참여한 데 이어 ING생명까지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동양생명의 자산은 13조원, ING생명은 20조원 수준으로 자산 65조원인 대한생명이 이들 중 하나를 인수하면 80조원 내외의 자산을 보유해 생보업계 2위 자리를 굳히게 된다.

대한생명 관계자는 "현재 동양생명은 인수를 위한 과정이 진행 중이며 ING생명은 가능성을 들여다보는 단계다"고 말했다.

ING생명은 최근 KB금융지주가 삼성생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할 수 있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삼성생명 또한 인수 가능성을 열어둬 향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대차그룹 또한 녹십자생명을 인수해 조만간 현대카드, HMC투자증권 등 계열사와 시너지를 내며 공격적인 영업을 해나갈 예정이라 중하위권 경쟁도 예측 불허인 상황이다.

손보업계에서는 NH손보 규모가 크지 않아 그 자체가 위협적이지는 않지만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을 불리는 상황을 우려한다.

NH손보는 자동차보험이 없어서 최근 매물로 나온 ERGO다음다이렉트를 인수할 가능성이 있다. 경영난을 겪는 그린손해보험에 눈독을 들인다는 소문도 있다.

손보사들은 NH손보가 이들 중 하나를 인수해 전력을 재정비하면 2~3년 내에 삼성화재, 동부화재, 현대해상에 이어 업계 4위까지 치고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LIG손해보험이나 메리츠화재로서는 위기에 직면한 셈이다.

손보사의 한 관계자는 "농협은 막대한 자금력을 갖추고 있어 중소형 손보사를 인수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이러면 기존의 판도가 깨지면서 중형사들의 입지가 급격히 약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 농협금융 등장으로 보험업계 ‘지각 변동’ 예고
    • 입력 2012-02-28 06:30:10
    • 수정2012-02-28 15:29:19
    연합뉴스
보험업계가 농협금융지주의 등장으로 잔뜩 긴장하고 있다.

올해는 중소형 보험사의 매각 움직임에 대기업의 보험업 진출까지 겹쳐 보험업계에 새 판이 짜일 개연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2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농협금융지주는 내달 2일 NH생명보험과 NH손해보험이라는 이름을 달고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현재 전력만으로도 생보업계 4위, 손보업계 9위 수준이다.

그동안 농협은 유사보험이라는 제약 때문에 변액보험 등 다양한 상품 출시에 애를 먹었으나 이제는 어엿한 보험사로서 마음껏 영업을 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생보사 입장에서는 NH생명은 매우 위협적인 존재다.

NH생명은 단위 조합의 방카슈랑스 규제를 5년간 유예받아 4천400여개 조합을 동원해 공격적인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보험 설계사 인력은 1천500명 수준이지만 최근 주요 생보사에서 영입을 가속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NH생명은 자산만 32조원 규모로 삼성생명, 교보생명, 대한생명 다음이다. 그러나 NH생명은 변액보험 등 신상품 판매를 통해 2010년 80조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교보생명과 대한생명에 비상이 걸린 이유다.

다급해진 대한생명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동양생명 매각을 위한 예비 입찰에 참여한 데 이어 ING생명까지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동양생명의 자산은 13조원, ING생명은 20조원 수준으로 자산 65조원인 대한생명이 이들 중 하나를 인수하면 80조원 내외의 자산을 보유해 생보업계 2위 자리를 굳히게 된다.

대한생명 관계자는 "현재 동양생명은 인수를 위한 과정이 진행 중이며 ING생명은 가능성을 들여다보는 단계다"고 말했다.

ING생명은 최근 KB금융지주가 삼성생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할 수 있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삼성생명 또한 인수 가능성을 열어둬 향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대차그룹 또한 녹십자생명을 인수해 조만간 현대카드, HMC투자증권 등 계열사와 시너지를 내며 공격적인 영업을 해나갈 예정이라 중하위권 경쟁도 예측 불허인 상황이다.

손보업계에서는 NH손보 규모가 크지 않아 그 자체가 위협적이지는 않지만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을 불리는 상황을 우려한다.

NH손보는 자동차보험이 없어서 최근 매물로 나온 ERGO다음다이렉트를 인수할 가능성이 있다. 경영난을 겪는 그린손해보험에 눈독을 들인다는 소문도 있다.

손보사들은 NH손보가 이들 중 하나를 인수해 전력을 재정비하면 2~3년 내에 삼성화재, 동부화재, 현대해상에 이어 업계 4위까지 치고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LIG손해보험이나 메리츠화재로서는 위기에 직면한 셈이다.

손보사의 한 관계자는 "농협은 막대한 자금력을 갖추고 있어 중소형 손보사를 인수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이러면 기존의 판도가 깨지면서 중형사들의 입지가 급격히 약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