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모든 관련국에 탈북자 강제송환 금지 촉구
입력 2012.02.28 (06:36) 수정 2012.02.28 (15: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오늘 새벽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특히 탈북자 강제 송환 문제를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이런 국제적 여론 환기가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송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가 강제 송환돼서는 안 된다고 국제 사회에 호소했습니다.

정부 대표인 김봉현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많은 탈북자들이 체포돼 끔찍한 박해가 기다리는 곳으로 강제 송환될 위험에 있으며, 이 박해는 생명을 위협하는 정도로 심각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만큼 직접 관련국들은 국제사회의 강제 송환 금지 원칙을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을 거명하는 대신, 직접 관련국이라고 칭하는 방식을 택한 것입니다.

정부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를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입니다.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으려는 민간 차원의 호소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 동문들이 만든 대북 인권 단체는 탈북자 북송 반대 온라인 서명에 나서 백여 개 나라, 15만 명의 서명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 서명 명부를 외교부에 전한 뒤 중국 대사관 앞까지 1km를 맨발로 걸었습니다.

아픔을 나누자는 것입니다.

<인터뷰>김지유(탈북자 북송 반대) : " 온라인 서명 주최측 관계자 지금 갇혀 있는 사람과 함께 고통을 나누고 싶다는 생각에서 신발을 벗게 됐습니다."

정부는 다음달 2일로 예정된 한중 외교장관 회의에서 탈북자 문제를 집중 제기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 정부, 모든 관련국에 탈북자 강제송환 금지 촉구
    • 입력 2012-02-28 06:36:46
    • 수정2012-02-28 15:06: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가 오늘 새벽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특히 탈북자 강제 송환 문제를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이런 국제적 여론 환기가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송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가 강제 송환돼서는 안 된다고 국제 사회에 호소했습니다.

정부 대표인 김봉현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많은 탈북자들이 체포돼 끔찍한 박해가 기다리는 곳으로 강제 송환될 위험에 있으며, 이 박해는 생명을 위협하는 정도로 심각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만큼 직접 관련국들은 국제사회의 강제 송환 금지 원칙을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을 거명하는 대신, 직접 관련국이라고 칭하는 방식을 택한 것입니다.

정부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를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입니다.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으려는 민간 차원의 호소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 동문들이 만든 대북 인권 단체는 탈북자 북송 반대 온라인 서명에 나서 백여 개 나라, 15만 명의 서명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 서명 명부를 외교부에 전한 뒤 중국 대사관 앞까지 1km를 맨발로 걸었습니다.

아픔을 나누자는 것입니다.

<인터뷰>김지유(탈북자 북송 반대) : " 온라인 서명 주최측 관계자 지금 갇혀 있는 사람과 함께 고통을 나누고 싶다는 생각에서 신발을 벗게 됐습니다."

정부는 다음달 2일로 예정된 한중 외교장관 회의에서 탈북자 문제를 집중 제기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