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대강 일부 보 ‘하상세굴’ 구간 보강할 것”
입력 2012.02.28 (07:03) 수정 2012.02.28 (15: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낙동강 함안보 등 4대강 보에서 강바닥이 깊게 파여 들어가는 세굴현상이 나타났다는 보도 전해드렸는데요.

정부가 일부 보에서 문제가 확인됐다며 보강 공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낙동강에 위치한 창녕 함안보입니다.

보 가까이 들어가 수심을 재봤더니 최고 26미터.

준설 당시 계획보다 21미터나 더 깊어졌습니다.

`세굴', 즉 토사가 씻겨 강바닥이 파이는 현상이 그동안 계속 진행되온 겁니다.

<인터뷰>박창근(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 : "(강바닥이 파여)하상 보호공이 유실되면 보 본체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뜻입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국토해양부는 4대강 사업구간 15개 보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백제보, 칠곡보, 구미보 등에서 유사한 바닥 침식 현상이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백제보를 제외하곤 침식 정도가 정도가 미미하고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도 희박해 보 안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심명필(4대강사업추진본부장) : "이번 점검을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여러 문제점을 철저히 점검하고, 또 미비한 점은 보완하게 될 것입니다."

국토부는 금강 백제보와 합천 창녕보에 대해 3월까지 보강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4대강 일부 보 ‘하상세굴’ 구간 보강할 것”
    • 입력 2012-02-28 07:03:25
    • 수정2012-02-28 15:46: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낙동강 함안보 등 4대강 보에서 강바닥이 깊게 파여 들어가는 세굴현상이 나타났다는 보도 전해드렸는데요.

정부가 일부 보에서 문제가 확인됐다며 보강 공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낙동강에 위치한 창녕 함안보입니다.

보 가까이 들어가 수심을 재봤더니 최고 26미터.

준설 당시 계획보다 21미터나 더 깊어졌습니다.

`세굴', 즉 토사가 씻겨 강바닥이 파이는 현상이 그동안 계속 진행되온 겁니다.

<인터뷰>박창근(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 : "(강바닥이 파여)하상 보호공이 유실되면 보 본체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뜻입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국토해양부는 4대강 사업구간 15개 보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백제보, 칠곡보, 구미보 등에서 유사한 바닥 침식 현상이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백제보를 제외하곤 침식 정도가 정도가 미미하고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도 희박해 보 안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심명필(4대강사업추진본부장) : "이번 점검을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여러 문제점을 철저히 점검하고, 또 미비한 점은 보완하게 될 것입니다."

국토부는 금강 백제보와 합천 창녕보에 대해 3월까지 보강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