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건희 회장 누나도 소송…‘유산 다툼’ 확산
입력 2012.02.28 (09:16) 수정 2012.02.28 (15:5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이병철 회장의 큰아들 이맹희 씨에 이어 둘째딸인 이숙희 씨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른 형제들도 소송에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서 삼성가의 상속분쟁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이병철 삼성 회장의 큰아들 이맹희씨에 이어 삼성가의 차녀 이숙희씨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고 이병철 회장의 둘째 딸인 이숙희씨는 동생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아버지인 고 이병철 회장이 남긴 차명주식 가운데 자신의 상속분에 해당하는 주식을 달라는 소송을 어제 서울 중앙지법에 접수했습니다.

이번 소송은 이맹희씨의 소송을 담당한 법무법인 화우에서 맡았습니다.

이숙희씨는 소장에서 선대 회장이 타계할 때 차명주주 명의로 소유하고 있던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발행주식은 상속인들에게 포괄적으로 승계됐지만 이건희 회장이 이를 알리지 않은채 단독으로 주식을 관리했다며 법적 상속 분에 따라 이 주식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씨가 반환을 요구한 주식을 현재 주가로 계산하면 1980억 원에 달합니다.

이맹희 전 회장에 이어 이숙희씨까지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다른 형제들의 소송도 잇따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 이건희 회장 누나도 소송…‘유산 다툼’ 확산
    • 입력 2012-02-28 09:16:36
    • 수정2012-02-28 15:51:3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고 이병철 회장의 큰아들 이맹희 씨에 이어 둘째딸인 이숙희 씨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른 형제들도 소송에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서 삼성가의 상속분쟁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이병철 삼성 회장의 큰아들 이맹희씨에 이어 삼성가의 차녀 이숙희씨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고 이병철 회장의 둘째 딸인 이숙희씨는 동생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아버지인 고 이병철 회장이 남긴 차명주식 가운데 자신의 상속분에 해당하는 주식을 달라는 소송을 어제 서울 중앙지법에 접수했습니다.

이번 소송은 이맹희씨의 소송을 담당한 법무법인 화우에서 맡았습니다.

이숙희씨는 소장에서 선대 회장이 타계할 때 차명주주 명의로 소유하고 있던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발행주식은 상속인들에게 포괄적으로 승계됐지만 이건희 회장이 이를 알리지 않은채 단독으로 주식을 관리했다며 법적 상속 분에 따라 이 주식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씨가 반환을 요구한 주식을 현재 주가로 계산하면 1980억 원에 달합니다.

이맹희 전 회장에 이어 이숙희씨까지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다른 형제들의 소송도 잇따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