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성영화 ‘아티스트’ 아카데미상 5관왕
입력 2012.02.28 (12:53) 수정 2012.02.28 (17: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흑백 무성 영화 '아티스트'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5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여우 주연상은 메릴 스트립에게 돌아갔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1920년대와 30년대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한 흑백 무성영화 '아티스트'가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차지했습니다.

배우들의 대사 대신 자막이 나오는 옛날식 무성 영화가 작품상을 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메셀 아자나비슈스('아티스트' 감독) : “영화에 나오는 강아지 '어기'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네요. 그런데 강아지가 제 말을 이해할지 모르겠어요.”

초창기 영화 예술 이야기를 다룬 '휴고'는 작품상을 놓고 '아티스트'와 겨뤘지만 음향상 등 5개 부분을 수상하는데 만족해야 했습니다.

여우주연상은 영화 '철의 여인'에서 영국 전 총리 마가렛 대처 역을 열연한 63살의 메릴 스트립이 차지했습니다.

17번 후보에 올라 세 번째 트로피를 안았습니다.

<녹취> 메릴 스트립 (여우 주연상 수상자) : "미국인 절반이 왜 네가 또 상을 받느냐? 하는 거 같지만 그래도 어쩔겁니까."

남녀 조연상은 플러머와 스펜서가 수상의 영예를 누렸습니다.

시상식 직전 한 영국 배우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유골함을 들고나와 자신이 주연한 코메디 영화 독재자를 홍보하는 돌발 행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무성영화 ‘아티스트’ 아카데미상 5관왕
    • 입력 2012-02-28 12:53:33
    • 수정2012-02-28 17:06:2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흑백 무성 영화 '아티스트'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5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여우 주연상은 메릴 스트립에게 돌아갔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1920년대와 30년대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한 흑백 무성영화 '아티스트'가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차지했습니다.

배우들의 대사 대신 자막이 나오는 옛날식 무성 영화가 작품상을 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메셀 아자나비슈스('아티스트' 감독) : “영화에 나오는 강아지 '어기'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네요. 그런데 강아지가 제 말을 이해할지 모르겠어요.”

초창기 영화 예술 이야기를 다룬 '휴고'는 작품상을 놓고 '아티스트'와 겨뤘지만 음향상 등 5개 부분을 수상하는데 만족해야 했습니다.

여우주연상은 영화 '철의 여인'에서 영국 전 총리 마가렛 대처 역을 열연한 63살의 메릴 스트립이 차지했습니다.

17번 후보에 올라 세 번째 트로피를 안았습니다.

<녹취> 메릴 스트립 (여우 주연상 수상자) : "미국인 절반이 왜 네가 또 상을 받느냐? 하는 거 같지만 그래도 어쩔겁니까."

남녀 조연상은 플러머와 스펜서가 수상의 영예를 누렸습니다.

시상식 직전 한 영국 배우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유골함을 들고나와 자신이 주연한 코메디 영화 독재자를 홍보하는 돌발 행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