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도 넘은 ‘학교 폭력’ …위험한 아이들
중·고교 일진 출신 조직폭력배 무더기 검거
입력 2012.02.28 (14:26) 사회
이른바 '일진' 출신으로 구성된 성인 조직폭력배가 무더기 검거됐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부여지역에서 활동하는 폭력조직원 30명을 붙잡아 그 가운데 두목 40살 서 모 씨 등 8명을 구속했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 2007년부터 최근까지 부여 일대 유흥업소에서 술값 시비를 하는 손님을 폭행하거나 외상 술값을 받아주는 등 이른바 '해결사' 역할을 하는 대가로 7천만 원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중·고등학교 시절 '일진'으로 활동하다 성인이 된 뒤 선배의 권유에 따라 폭력조직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중·고교 일진 출신 조직폭력배 무더기 검거
    • 입력 2012-02-28 14:26:45
    사회
이른바 '일진' 출신으로 구성된 성인 조직폭력배가 무더기 검거됐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부여지역에서 활동하는 폭력조직원 30명을 붙잡아 그 가운데 두목 40살 서 모 씨 등 8명을 구속했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 2007년부터 최근까지 부여 일대 유흥업소에서 술값 시비를 하는 손님을 폭행하거나 외상 술값을 받아주는 등 이른바 '해결사' 역할을 하는 대가로 7천만 원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중·고등학교 시절 '일진'으로 활동하다 성인이 된 뒤 선배의 권유에 따라 폭력조직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