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13억 원 추가 송금’ 박연차 씨 소환 조사
입력 2012.02.28 (16:45) 수정 2012.02.28 (21:40) 사회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대금으로 13억원이 추가로 송금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미국 시민권자 경모 씨에게 송금된 13억 원의 출처를 확인하기위해 오늘 박연차 전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회장은 지난 2009년 검찰 수사 당시 정연씨의 아파트 매입 대금으로 140만 달러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습니다.

검찰은 앞서 경씨의 아버지를 어제 면담 조사했으며, 경 씨에게도 최대한 빨리 귀국해 조사 받을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경씨로부터 아직 소환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조사에 협조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히 가급적 총선 전에 수사를 마무리해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혀, 의혹을 조기규명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 검찰, ‘13억 원 추가 송금’ 박연차 씨 소환 조사
    • 입력 2012-02-28 16:45:50
    • 수정2012-02-28 21:40:15
    사회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대금으로 13억원이 추가로 송금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미국 시민권자 경모 씨에게 송금된 13억 원의 출처를 확인하기위해 오늘 박연차 전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회장은 지난 2009년 검찰 수사 당시 정연씨의 아파트 매입 대금으로 140만 달러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습니다.

검찰은 앞서 경씨의 아버지를 어제 면담 조사했으며, 경 씨에게도 최대한 빨리 귀국해 조사 받을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경씨로부터 아직 소환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조사에 협조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히 가급적 총선 전에 수사를 마무리해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혀, 의혹을 조기규명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