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상득 의원, 저축은행서 수억 수수 첩보 확인 중”
입력 2012.02.28 (18:26) 수정 2012.02.28 (23:31) 사회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이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에서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았다는 추가 비리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은 영업정지된 프라임저축은행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프라임저축측이 청탁 명목으로 이 의원 측에 수억 원을 건넸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수단은 이 첩보가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특히 문제의 돈이 이 의원실 여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뭉칫돈 7억 원과 관련 있는지를 집중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를 위해 문제의 7억 원 관련 수사 기록을 합수단에 보내 검토 작업에 들어갔으며, 두 사건의 연관성이 확인될 경우 이 의원과 관련된 비리 의혹 사건 일체를 대검 중수부의 지휘를 받는 합수단에 넘겨 병합 수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이 의원은 문제의 7억 원은 부동산 매각 대금과 결혼 축의금으로 들어온 현금을 장롱 속에 보관하다가 의원실 경비로 쓰기 위해 여직원 계좌에 입금했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저축은행비리 합수단은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1부와 대검 중수부 첨단범죄수사과를 주축으로 지난해 구성됐으며, 그동안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의 불법 대출 등 경영 부실과 정관계 로비 의혹을 중점 수사해 왔습니다.
  • 검찰 “이상득 의원, 저축은행서 수억 수수 첩보 확인 중”
    • 입력 2012-02-28 18:26:03
    • 수정2012-02-28 23:31:42
    사회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이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에서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았다는 추가 비리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은 영업정지된 프라임저축은행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프라임저축측이 청탁 명목으로 이 의원 측에 수억 원을 건넸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수단은 이 첩보가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특히 문제의 돈이 이 의원실 여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뭉칫돈 7억 원과 관련 있는지를 집중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를 위해 문제의 7억 원 관련 수사 기록을 합수단에 보내 검토 작업에 들어갔으며, 두 사건의 연관성이 확인될 경우 이 의원과 관련된 비리 의혹 사건 일체를 대검 중수부의 지휘를 받는 합수단에 넘겨 병합 수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이 의원은 문제의 7억 원은 부동산 매각 대금과 결혼 축의금으로 들어온 현금을 장롱 속에 보관하다가 의원실 경비로 쓰기 위해 여직원 계좌에 입금했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저축은행비리 합수단은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1부와 대검 중수부 첨단범죄수사과를 주축으로 지난해 구성됐으며, 그동안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의 불법 대출 등 경영 부실과 정관계 로비 의혹을 중점 수사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