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벌가 총수 친·인척, 평창 토지 대규모 보유
입력 2012.02.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지난 10년간 강원도 평창 땅을 대거 매입해 온 사실이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강호동 씨도 그랬습니다만 투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8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알펜시아 리조트 바로 앞,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과 딸 장선윤 씨 등이 사들인 11000제곱미터의 임야와 밭입니다.

장씨는 2005년 이 밭에서 옥수수를 경작하겠다고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마을주민 : "(서울 사람이 직접 농사짓는 경우는 없죠?) 아이 없지. 지을 줄 몰라서도 못 지어요."

농지법 위반입니다.

농지를 직접 경작하지 않으면 1년 안에 땅을 처분해야 하고 끝까지 팔지 않으면 이행강제금이 부과됩니다.

롯데가 땅에서 북동쪽 5분 거리, 또 다른 넓은 땅이 나타납니다.

GS그룹 3세인 허세홍 GS칼텍스 전무가 지난 2005년 이후 사들인 땅입니다.

72500제곱미터의 밭과 임야입니다.

농우바이오 고희선 회장 등 중견기업 대표들도 땅을 사들였습니다.

기업 CEO 등 전현직 임직원들도 평창 땅을 다수 소유하고 있습니다.

국회의원과 정치인, 전직 고위직, 언론인 운동선수 등 사회 지도층 인사 상당수들 역시 2000년대 땅을 매입했습니다.

평창 땅 매입으로 논란을 빚은 강호동 씨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평창 땅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강호동씨 측 : "구체적인 기부 방법에 대해서는 논의와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KBS가 용산리 일대 토지 소유자들의 주소지를 모두 조사한 결과 전체 683명 가운데 70%가 수도권 거주자였습니다.

<인터뷰> "땅값 (올라도) 있는 사람만 땅 다 팔고 없다니까요. 이 부근에 다 팔린 거예요. 땅 여기 있는 사람 없어요."

동계 올림픽 유치전 10년, 평창은 어느 새 외지인에 점령된거나 마찬가지가 됐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재벌가 총수 친·인척, 평창 토지 대규모 보유
    • 입력 2012-02-28 22:00:55
    뉴스 9
<앵커 멘트>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지난 10년간 강원도 평창 땅을 대거 매입해 온 사실이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강호동 씨도 그랬습니다만 투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8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알펜시아 리조트 바로 앞,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과 딸 장선윤 씨 등이 사들인 11000제곱미터의 임야와 밭입니다.

장씨는 2005년 이 밭에서 옥수수를 경작하겠다고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마을주민 : "(서울 사람이 직접 농사짓는 경우는 없죠?) 아이 없지. 지을 줄 몰라서도 못 지어요."

농지법 위반입니다.

농지를 직접 경작하지 않으면 1년 안에 땅을 처분해야 하고 끝까지 팔지 않으면 이행강제금이 부과됩니다.

롯데가 땅에서 북동쪽 5분 거리, 또 다른 넓은 땅이 나타납니다.

GS그룹 3세인 허세홍 GS칼텍스 전무가 지난 2005년 이후 사들인 땅입니다.

72500제곱미터의 밭과 임야입니다.

농우바이오 고희선 회장 등 중견기업 대표들도 땅을 사들였습니다.

기업 CEO 등 전현직 임직원들도 평창 땅을 다수 소유하고 있습니다.

국회의원과 정치인, 전직 고위직, 언론인 운동선수 등 사회 지도층 인사 상당수들 역시 2000년대 땅을 매입했습니다.

평창 땅 매입으로 논란을 빚은 강호동 씨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평창 땅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강호동씨 측 : "구체적인 기부 방법에 대해서는 논의와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KBS가 용산리 일대 토지 소유자들의 주소지를 모두 조사한 결과 전체 683명 가운데 70%가 수도권 거주자였습니다.

<인터뷰> "땅값 (올라도) 있는 사람만 땅 다 팔고 없다니까요. 이 부근에 다 팔린 거예요. 땅 여기 있는 사람 없어요."

동계 올림픽 유치전 10년, 평창은 어느 새 외지인에 점령된거나 마찬가지가 됐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