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상득, 저축은행서 수억 수수 첩보 확인 중”
입력 2012.02.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이상득 의원이 저축은행에서 수억 원을 받았다는 새로운 비리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그동안 출처가 확인되지 않았던 의문의 뭉칫돈 7억 원과의 연관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이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됐다는 첩보를 합동수사단이 입수했습니다.

영업 정지된 프라임저축은행이 퇴출 저지 로비를 벌이는 과정에서 이 의원 측에 수억 원을 건넸다는 겁니다.

합수단은 관련 첩보가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문제의 돈이 이 의원실 여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뭉칫돈 7억 원과 관련 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7억 원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의 수사 기록도 모두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문제의 7억 원에 대해 부동산 매각 대금과 결혼 축의금으로 들어온 현금을 장롱 속에 보관하다, 의원실 경비로 쓰기 위해 여직원 계좌에 입금했다는 소명서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 같은 해명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그동안 이 의원 주변 계좌를 추적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계속해 왔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의원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대검 중수부의 지휘를 받는 합수단에 넘겨, 수사하는 방안을 추진중이어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이상득, 저축은행서 수억 수수 첩보 확인 중”
    • 입력 2012-02-28 22:00:56
    뉴스 9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이상득 의원이 저축은행에서 수억 원을 받았다는 새로운 비리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그동안 출처가 확인되지 않았던 의문의 뭉칫돈 7억 원과의 연관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이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됐다는 첩보를 합동수사단이 입수했습니다.

영업 정지된 프라임저축은행이 퇴출 저지 로비를 벌이는 과정에서 이 의원 측에 수억 원을 건넸다는 겁니다.

합수단은 관련 첩보가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문제의 돈이 이 의원실 여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뭉칫돈 7억 원과 관련 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7억 원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의 수사 기록도 모두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문제의 7억 원에 대해 부동산 매각 대금과 결혼 축의금으로 들어온 현금을 장롱 속에 보관하다, 의원실 경비로 쓰기 위해 여직원 계좌에 입금했다는 소명서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 같은 해명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그동안 이 의원 주변 계좌를 추적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계속해 왔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의원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대검 중수부의 지휘를 받는 합수단에 넘겨, 수사하는 방안을 추진중이어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