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노인도 세대차…차별화 정책 필요
입력 2012.02.28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순다섯 살 이상을 통상 노인으로 정의합니다.

하지만, 그런 노인층 속에도 무려 40년까지 나이 차가 있고 당연히 세대차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노인 세대차를 취재한 박대기 기자가 나왔습니다.

<질문>

박 기자! 80살 이상만 출입할 수 있는 노인정이 생겼다면서요?

<답변>

네, 충청북도 보은군에 있는 상수 사랑방인데요.

말씀하신 대로 여든 살 이상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직접 보시죠.

<인터뷰> 전광식(83살) : "나이가 제일 젊은 편이라고. (어르신께서요?) 예."

계속 머리는 숙여 인사하는 이 할아버지는 올해 여든셋, 그래도 여기서는 막내 축에 속합니다.

이곳이 더 마음이 편하다면서 10여 킬로미터 밖에서 오토바이를 직접 운전해서 오는 80대도 있습니다.

같은 또래 노인들과 어울리고 싶어서입니다.

이곳을 찾은 80대의 말 들어보시죠.

<인터뷰> 조용구(88살) : "제 자식만 해도 예순여덟이에요. 칠십대 친구들이 죽 있는데, 친구 아버지하고 놀려고 안 해요."

<질문>

여든 살 이상 되신 분들은 아들뻘인 60대와 세대차를 느끼신다는 것인데요.

아무래도 서로 생각도 다르겠죠?

<답변>

네, 나이에 따라 노인들이 원하는 복지 서비스도 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복지부가 만 5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흔네 살까지 전기 노인층은 통상 일자리나 사회 활동을 원합니다.

하지만, 일흔다섯 살 이상 후기 고령층은 건강이나 간병에 치중하는 요양 서비스를 원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욕구를 가진 노인들이 늘고 있는데, 막상 노인들을 위한 문화는 별다른 게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노인들의 평균 여가시간은 하루 6시간 46분인데, 반 이상을 TV 보기로 보내고, 밖에서 운동하는 시간은 채 한 시간이 안됩니다.

<질문>

이런 노인 사이의 세대차가 실제 정책에서 고려되고 있는지 궁금하군요.

<답변>

정부는 65살 이상 모든 노인을 한꺼번에 뭉뚱그려서 정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나이에 따라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실제로 노인 평생교육 프로그램에 한 번이라도 참여해본 노인은 13.3%에 불과합니다.

노인복지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데다 정작 노인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은 적은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특별히 거기 가서 할 게 없어요. (특별히 복지관에서 할만한 게?) 네."

젊은 노인 입장에선 꼭 필요한 일자리 연계 교육이 거의 없습니다.

반대로 건강이 나쁜 고령층 노인 입장에선 무리하지 않고 참가할 수 있는 체육활동조차 턱없이 부족합니다.

충북 청원군에서는 집집마다 다니는 집배원이 노인들의 형편을 살피고, 필요한 경우 복지관에 연결해주고 있는데요.

이처럼 현장에 직접 가서, 연령별로 다양한 노인들의 복지 요구를 들어볼 때입니다.
  • [취재현장] 노인도 세대차…차별화 정책 필요
    • 입력 2012-02-28 23:51:2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예순다섯 살 이상을 통상 노인으로 정의합니다.

하지만, 그런 노인층 속에도 무려 40년까지 나이 차가 있고 당연히 세대차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노인 세대차를 취재한 박대기 기자가 나왔습니다.

<질문>

박 기자! 80살 이상만 출입할 수 있는 노인정이 생겼다면서요?

<답변>

네, 충청북도 보은군에 있는 상수 사랑방인데요.

말씀하신 대로 여든 살 이상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직접 보시죠.

<인터뷰> 전광식(83살) : "나이가 제일 젊은 편이라고. (어르신께서요?) 예."

계속 머리는 숙여 인사하는 이 할아버지는 올해 여든셋, 그래도 여기서는 막내 축에 속합니다.

이곳이 더 마음이 편하다면서 10여 킬로미터 밖에서 오토바이를 직접 운전해서 오는 80대도 있습니다.

같은 또래 노인들과 어울리고 싶어서입니다.

이곳을 찾은 80대의 말 들어보시죠.

<인터뷰> 조용구(88살) : "제 자식만 해도 예순여덟이에요. 칠십대 친구들이 죽 있는데, 친구 아버지하고 놀려고 안 해요."

<질문>

여든 살 이상 되신 분들은 아들뻘인 60대와 세대차를 느끼신다는 것인데요.

아무래도 서로 생각도 다르겠죠?

<답변>

네, 나이에 따라 노인들이 원하는 복지 서비스도 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복지부가 만 5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흔네 살까지 전기 노인층은 통상 일자리나 사회 활동을 원합니다.

하지만, 일흔다섯 살 이상 후기 고령층은 건강이나 간병에 치중하는 요양 서비스를 원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욕구를 가진 노인들이 늘고 있는데, 막상 노인들을 위한 문화는 별다른 게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노인들의 평균 여가시간은 하루 6시간 46분인데, 반 이상을 TV 보기로 보내고, 밖에서 운동하는 시간은 채 한 시간이 안됩니다.

<질문>

이런 노인 사이의 세대차가 실제 정책에서 고려되고 있는지 궁금하군요.

<답변>

정부는 65살 이상 모든 노인을 한꺼번에 뭉뚱그려서 정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나이에 따라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실제로 노인 평생교육 프로그램에 한 번이라도 참여해본 노인은 13.3%에 불과합니다.

노인복지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데다 정작 노인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은 적은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특별히 거기 가서 할 게 없어요. (특별히 복지관에서 할만한 게?) 네."

젊은 노인 입장에선 꼭 필요한 일자리 연계 교육이 거의 없습니다.

반대로 건강이 나쁜 고령층 노인 입장에선 무리하지 않고 참가할 수 있는 체육활동조차 턱없이 부족합니다.

충북 청원군에서는 집집마다 다니는 집배원이 노인들의 형편을 살피고, 필요한 경우 복지관에 연결해주고 있는데요.

이처럼 현장에 직접 가서, 연령별로 다양한 노인들의 복지 요구를 들어볼 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