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美 공군 전투기 구매 계약 취소 반발
입력 2012.03.03 (07:08) 수정 2012.03.03 (16:18) 국제
브라질 외교부가 미국 공군의 전투기 구매계약 취소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브라질 외교부는 성며을 통해 미국 공군이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와 지난해 말 체결한 'A-29 슈퍼 투카노' 전투기 20대 구매계약을 취소하기로 한 것은 양국간 무기거래에 나쁜 전례를 남길 수 있다며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브라질을 방문중인 윌리엄 번스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가능한 한 빨리 해결책을 찾을 것으로 본다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엠브라에르는 지난해 12월 시행된 미국 공군의 입찰에 성공해 2013년부터 훈련과 지원업무에 사용될 전투기를 납품할 예정이었습니다.
  • 브라질, 美 공군 전투기 구매 계약 취소 반발
    • 입력 2012-03-03 07:08:27
    • 수정2012-03-03 16:18:34
    국제
브라질 외교부가 미국 공군의 전투기 구매계약 취소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브라질 외교부는 성며을 통해 미국 공군이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와 지난해 말 체결한 'A-29 슈퍼 투카노' 전투기 20대 구매계약을 취소하기로 한 것은 양국간 무기거래에 나쁜 전례를 남길 수 있다며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브라질을 방문중인 윌리엄 번스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가능한 한 빨리 해결책을 찾을 것으로 본다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엠브라에르는 지난해 12월 시행된 미국 공군의 입찰에 성공해 2013년부터 훈련과 지원업무에 사용될 전투기를 납품할 예정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