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트vs파월, 올림픽 전 ‘두 차례 격돌’
입력 2012.03.03 (16:27) 수정 2012.03.03 (16:45) 연합뉴스
 '지구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26)와 100m에서 9초대를 75차례나 뛴 아사파 파월(30). 두 자메이카 스프린터가 2012년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두 차례 트랙에서 인간 탄환 대결을 벌인다.



AFP통신은 볼트와 파월이 6월7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엑손 모빌 비슬렛 게임 100m 레이스에서 기량을 겨룬다고 3일 전했다.



볼트는 이미 지난달 이 대회에 출전하겠다고 밝혔고, 파월이 이날 출전을 확정하면서 빅 매치가 성사됐다.



두 선수는 5월31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벌어지는 IAAF 다이아몬드리그 골든 갈라 대회에서도 맞붙을 예정이어서 런던올림픽 전초전을 화려하게 장식할 전망이다.



100m 세계기록인 9초58을 작성한 볼트는 현재 허리 부상 의혹에 휩싸였으나 큰 이상 없이 올림픽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볼트가 나타나기 전까지 이 종목 세계기록을 보유했던 파월의 기록은 9초72에 묶여 있다.



파월은 지난해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는 사타구니 부상으로 100m는 물론 400m 계주에도 빠져 아쉬움을 남겼다.



다이아몬드리그는 육상의 세부 47개 종목 중 팬들의 관심을 끄는 종목을 엄선해 세계 14개 도시를 순회하며 여는 대회로, 올해 첫 대회는 5월11일 카타르 도하에서 치러진다.
  • 볼트vs파월, 올림픽 전 ‘두 차례 격돌’
    • 입력 2012-03-03 16:27:20
    • 수정2012-03-03 16:45:44
    연합뉴스
 '지구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26)와 100m에서 9초대를 75차례나 뛴 아사파 파월(30). 두 자메이카 스프린터가 2012년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두 차례 트랙에서 인간 탄환 대결을 벌인다.



AFP통신은 볼트와 파월이 6월7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엑손 모빌 비슬렛 게임 100m 레이스에서 기량을 겨룬다고 3일 전했다.



볼트는 이미 지난달 이 대회에 출전하겠다고 밝혔고, 파월이 이날 출전을 확정하면서 빅 매치가 성사됐다.



두 선수는 5월31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벌어지는 IAAF 다이아몬드리그 골든 갈라 대회에서도 맞붙을 예정이어서 런던올림픽 전초전을 화려하게 장식할 전망이다.



100m 세계기록인 9초58을 작성한 볼트는 현재 허리 부상 의혹에 휩싸였으나 큰 이상 없이 올림픽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볼트가 나타나기 전까지 이 종목 세계기록을 보유했던 파월의 기록은 9초72에 묶여 있다.



파월은 지난해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는 사타구니 부상으로 100m는 물론 400m 계주에도 빠져 아쉬움을 남겼다.



다이아몬드리그는 육상의 세부 47개 종목 중 팬들의 관심을 끄는 종목을 엄선해 세계 14개 도시를 순회하며 여는 대회로, 올해 첫 대회는 5월11일 카타르 도하에서 치러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