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고 열풍 속 추억의 LP 음반 부활
입력 2012.03.05 (09:09) 수정 2012.03.05 (19:0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CD와 디지털 음원이 대세인 요즘, 추억 속으로 사라졌던 LP를 찾는 사람들이 다시 늘고 있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김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고 동그란 LP 판을 턴테이블에 올리면 지직거리는 소음과 함께 추억의 노래가 흘러나옵니다.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풍기는 LP 바에 앉아 추억을 나눕니다.

최근 홍대나 정동 일대에는 이렇게 LP 음악을 즐길 수 있는 LP 바 스무곳 정도가 성업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상욱(서울 대방동) : "옛날로의 귀환같은 느낌을...포근한 느낌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LP 판의 인기 속에 전문 가게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노래를 감상하고 간직하는 LP 판의 매력에 젊은층의 발길도 이어집니다.

<인터뷰>김지윤(LP전문가게 사장) : "(LP판)커버 자체에 대한 예술적인 차원에서 관심을 가지는 (젊은)친구들도 많이 있습니다."

LP 수요가 늘면서 지난 2004년 이후 국내에서 자취를 감췄던 LP 제작 공장도 다시 문을 열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길용(LP 제작공장 대표) : "저희가 한국 음반을 한 번 찍어내 보고 싶고 수입 라이센스 음반도 한국에서 찍어서 역수출을 하면서..."

감성적이면서도 옛 시절의 따뜻함이 느껴지는 LP 음반.

디지털 시대, 복고 바람을 타고 다시 부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복고 열풍 속 추억의 LP 음반 부활
    • 입력 2012-03-05 09:09:27
    • 수정2012-03-05 19:08:3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CD와 디지털 음원이 대세인 요즘, 추억 속으로 사라졌던 LP를 찾는 사람들이 다시 늘고 있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김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고 동그란 LP 판을 턴테이블에 올리면 지직거리는 소음과 함께 추억의 노래가 흘러나옵니다.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풍기는 LP 바에 앉아 추억을 나눕니다.

최근 홍대나 정동 일대에는 이렇게 LP 음악을 즐길 수 있는 LP 바 스무곳 정도가 성업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상욱(서울 대방동) : "옛날로의 귀환같은 느낌을...포근한 느낌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LP 판의 인기 속에 전문 가게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노래를 감상하고 간직하는 LP 판의 매력에 젊은층의 발길도 이어집니다.

<인터뷰>김지윤(LP전문가게 사장) : "(LP판)커버 자체에 대한 예술적인 차원에서 관심을 가지는 (젊은)친구들도 많이 있습니다."

LP 수요가 늘면서 지난 2004년 이후 국내에서 자취를 감췄던 LP 제작 공장도 다시 문을 열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길용(LP 제작공장 대표) : "저희가 한국 음반을 한 번 찍어내 보고 싶고 수입 라이센스 음반도 한국에서 찍어서 역수출을 하면서..."

감성적이면서도 옛 시절의 따뜻함이 느껴지는 LP 음반.

디지털 시대, 복고 바람을 타고 다시 부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