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치 여사, 선거 유세 도중 병나
입력 2012.03.05 (09:24) 수정 2012.03.05 (18:54) 국제
미얀마 민주화 운동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선거유세 도중 몸이 아파서 연설을 짧게 끝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수치 여사의 한 경호원은 그녀가 멀미를 느끼고 2차례나 구토를 해서 의사가 돌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66세의 수치 여사는 4월 보궐선거에 출마, 그동안 왕성한 유세활동을 펴왔습니다.
  • 수치 여사, 선거 유세 도중 병나
    • 입력 2012-03-05 09:24:47
    • 수정2012-03-05 18:54:51
    국제
미얀마 민주화 운동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선거유세 도중 몸이 아파서 연설을 짧게 끝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수치 여사의 한 경호원은 그녀가 멀미를 느끼고 2차례나 구토를 해서 의사가 돌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66세의 수치 여사는 4월 보궐선거에 출마, 그동안 왕성한 유세활동을 펴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