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한 외교차관 “北 인권법 미처리 수치스러운 일”
입력 2012.03.05 (15:15) 정치
김성한 신임 외교통상부 2차관은 한국이 북한인권법을 3년 이상 계류시키고 있는 것은 아이러니하고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북한인권법을 처리하지 못하는 국회를 비판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오전 취임 이후 처음으로 외교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과 영국의 경우 북한인권법을 통과시켜 우리보다 북한인권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근 현안인 탈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도 상당히 신중하고 매끄럽게 처리해야 할 사안이라고 느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탈북자 문제가 가지는 인도주의적 성격을 부각시켜서 중국이 좀 더 이 문제를 우선사항으로 느끼게 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김성한 외교차관 “北 인권법 미처리 수치스러운 일”
    • 입력 2012-03-05 15:15:06
    정치
김성한 신임 외교통상부 2차관은 한국이 북한인권법을 3년 이상 계류시키고 있는 것은 아이러니하고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북한인권법을 처리하지 못하는 국회를 비판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오전 취임 이후 처음으로 외교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과 영국의 경우 북한인권법을 통과시켜 우리보다 북한인권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근 현안인 탈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도 상당히 신중하고 매끄럽게 처리해야 할 사안이라고 느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탈북자 문제가 가지는 인도주의적 성격을 부각시켜서 중국이 좀 더 이 문제를 우선사항으로 느끼게 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