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C카드 전환 묘수 없다…금융당국 ‘진퇴양난’
입력 2012.03.06 (06:57) 연합뉴스
보안 강한 IC카드로의 전환 필요하나 고객 불편 불가피

카드위조 및 복제에 취약한 마그네틱 방식의 카드를 집적회로(IC) 방식 카드로 전환하는 방안을 두고 금융당국이 진퇴양난에 빠졌다.

금융감독원은 보안 강화를 위해 마그네틱 카드를 IC 카드로 교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객 불편을 해결할 마땅한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6일 금감원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발급된 카드는 4천900만장으로 이중 IC 카드는 4천만장이고 나머지 900만장은 마그네틱 카드다.

금감원은 마그네틱 카드는 복제가 쉬워 불법 현금인출이나 계좌이체 사고가 빈발하자 2004년부터 IC 카드로의 전환을 추진, 지난 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은행 자동화기기(CDㆍATM)에서 마그네틱 카드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사전홍보 부족 등으로 고객들이 현금 거래를 위해 은행을 찾은 뒤에야 마그네틱 카드를 쓸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IC 카드 교체를 위해 은행 창구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등 불편 사례가 속출해 해당 조치의 시행을 오는 6월로 유예했다.

일단 3개월가량 시간을 벌었다고는 하나 이 기간 모든 마그네틱 카드를 IC 카드로 교체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IC 카드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본인 확인을 위해 소비자가 직접 은행을 찾아야 하는데 이를 사전에 유도할 묘수가 없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문자 메시지(SMS)나 우편물을 통한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교환 실적은 미미한 수준이다.

카드 교체 대상자에게 일일이 전화를 해 교체를 권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지만, 보이스피싱으로 오해하거나 전화를 받고도 은행에 가지 않을 가능성이 커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금감원 관계자는 "아직도 자신이 보유한 카드가 어떤 방식의 카드인지 모르거나 알면서도 바꿀 의지가 없는 소비자가 많다. 더욱이 마그네틱 카드로도 신용결제가 가능해 굳이 은행에 가는 수고를 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고객의 불편을 덜면서도 IC 카드를 활성화할 방법을 여러모로 고민하고 있지만 뾰족한 수가 없는 상황이다"며 "이대로라면 6월 이전까지 IC 카드로의 전환을 마무리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 IC카드 전환 묘수 없다…금융당국 ‘진퇴양난’
    • 입력 2012-03-06 06:57:26
    연합뉴스
보안 강한 IC카드로의 전환 필요하나 고객 불편 불가피

카드위조 및 복제에 취약한 마그네틱 방식의 카드를 집적회로(IC) 방식 카드로 전환하는 방안을 두고 금융당국이 진퇴양난에 빠졌다.

금융감독원은 보안 강화를 위해 마그네틱 카드를 IC 카드로 교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객 불편을 해결할 마땅한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6일 금감원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발급된 카드는 4천900만장으로 이중 IC 카드는 4천만장이고 나머지 900만장은 마그네틱 카드다.

금감원은 마그네틱 카드는 복제가 쉬워 불법 현금인출이나 계좌이체 사고가 빈발하자 2004년부터 IC 카드로의 전환을 추진, 지난 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은행 자동화기기(CDㆍATM)에서 마그네틱 카드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사전홍보 부족 등으로 고객들이 현금 거래를 위해 은행을 찾은 뒤에야 마그네틱 카드를 쓸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IC 카드 교체를 위해 은행 창구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등 불편 사례가 속출해 해당 조치의 시행을 오는 6월로 유예했다.

일단 3개월가량 시간을 벌었다고는 하나 이 기간 모든 마그네틱 카드를 IC 카드로 교체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IC 카드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본인 확인을 위해 소비자가 직접 은행을 찾아야 하는데 이를 사전에 유도할 묘수가 없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문자 메시지(SMS)나 우편물을 통한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교환 실적은 미미한 수준이다.

카드 교체 대상자에게 일일이 전화를 해 교체를 권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지만, 보이스피싱으로 오해하거나 전화를 받고도 은행에 가지 않을 가능성이 커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금감원 관계자는 "아직도 자신이 보유한 카드가 어떤 방식의 카드인지 모르거나 알면서도 바꿀 의지가 없는 소비자가 많다. 더욱이 마그네틱 카드로도 신용결제가 가능해 굳이 은행에 가는 수고를 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고객의 불편을 덜면서도 IC 카드를 활성화할 방법을 여러모로 고민하고 있지만 뾰족한 수가 없는 상황이다"며 "이대로라면 6월 이전까지 IC 카드로의 전환을 마무리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