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부·경기 조작 ’선수 활동 정지’…팬 우롱
입력 2012.03.06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경기 조작에 가담한 LG의 박현준과 김성현이 선수활동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팬들을 우롱한 두 선수의 거짓말과 구단의 무책임한 자세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야구위원회 KBO는 LG 투수 박현준과 김성현에게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검찰에서 경기 조작 혐의를 시인한 두 선수의 선수활동을 정지시켰습니다.

<인터뷰> 양해영 : "국민체육진흥법을 어겼고 내부 규약에 따라 징계를 내렸다"

두 선수, 특히 박현준은 잇단 거짓말로 팬들을 우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박현준(2월 16일 인터뷰) : "(단장) 이번 사건 전혀 관계 없지? (박현준) 예 관계 없습니다."

<인터뷰> 박현준(2월 29일) : "저는 하지 않았고 잘 밝혀지리라 생각합니다."

선수와 구단에 속았던 LG 팬들은 강한 분노와 배신감을 나타냈습니다.

한 골수팬은 유니폼과 모자를 찢어버리기까지 했습니다.

박현준의 거짓말은 지난해 승부조작으로 퇴출됐던 프로 축구 최성국의 복사판입니다.

<인터뷰> 최성국 : "이제까지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다 그런 제의 받은 적 없습니다"

<인터뷰> 양정열 : "그런 선수들이 공부나 코칭 스태프로 갈 기회도 있기 때문에 그런 기회조차도 차단해야 한다"

경기조작과 관련해 LG 구단 역시 아직 한 마디 사과도 없어 선수나 구단 모두 심각한 도덕적 불감증에 빠졌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승부·경기 조작 ’선수 활동 정지’…팬 우롱
    • 입력 2012-03-06 07:52: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프로야구 경기 조작에 가담한 LG의 박현준과 김성현이 선수활동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팬들을 우롱한 두 선수의 거짓말과 구단의 무책임한 자세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야구위원회 KBO는 LG 투수 박현준과 김성현에게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검찰에서 경기 조작 혐의를 시인한 두 선수의 선수활동을 정지시켰습니다.

<인터뷰> 양해영 : "국민체육진흥법을 어겼고 내부 규약에 따라 징계를 내렸다"

두 선수, 특히 박현준은 잇단 거짓말로 팬들을 우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박현준(2월 16일 인터뷰) : "(단장) 이번 사건 전혀 관계 없지? (박현준) 예 관계 없습니다."

<인터뷰> 박현준(2월 29일) : "저는 하지 않았고 잘 밝혀지리라 생각합니다."

선수와 구단에 속았던 LG 팬들은 강한 분노와 배신감을 나타냈습니다.

한 골수팬은 유니폼과 모자를 찢어버리기까지 했습니다.

박현준의 거짓말은 지난해 승부조작으로 퇴출됐던 프로 축구 최성국의 복사판입니다.

<인터뷰> 최성국 : "이제까지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다 그런 제의 받은 적 없습니다"

<인터뷰> 양정열 : "그런 선수들이 공부나 코칭 스태프로 갈 기회도 있기 때문에 그런 기회조차도 차단해야 한다"

경기조작과 관련해 LG 구단 역시 아직 한 마디 사과도 없어 선수나 구단 모두 심각한 도덕적 불감증에 빠졌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