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북자 북송반대’ 촛불 집회 잇따라
입력 2012.03.06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에 억류된 탈북자들의 강제 북송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북송 반대 촛불 물결을 이어가고 있지만 정치권은 소극적이기만 합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굳은 날씨에도 촛불은 켜졌습니다.

시민들은 탈북자의 강제 북송을 중단해 달라는 염원에 또 힘을 보탰습니다.

<인터뷰> 이지윤(서울 독산동) : "탈북자들이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고 고문 당하는 것에 대해 중국 국민과 대사관이 다시 한번 더 생각해봤으면 합니다."

시민단체들은 북송 반대 활동을 체계적으로 펼치기 위해 연대 기구를 만들었습니다.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각국 언어로 홈페이지를 만들어 전 세계가 참여하는 서명운동도 벌입니다.

유명 연예인의 공연과 트위터 등 SNS는 일반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나나(레이싱 모델) : "우리가 같은 민족으로 가만히 앉아서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느껴 오늘 모이게 됐습니다."

이 같은 사회 분위기와 달리, 정부와 국회의 노력은 요원합니다.

박선영 의원의 단식 투쟁에 호응이 없지 않지만, 구체적인 내용에서는 여야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여당이 중국 공산당에 보낼 협조 서한을 준비하고 있을 뿐, 탈북자대책특별위원회 구성은 불투명하고, 청문회 역시 의견 일치가 힘든 상황입니다.

연일 고조되는 시민들의 탈북자 북송 반대 열기가 정치권과 중국의 태도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탈북자 북송반대’ 촛불 집회 잇따라
    • 입력 2012-03-06 07:52:4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국에 억류된 탈북자들의 강제 북송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북송 반대 촛불 물결을 이어가고 있지만 정치권은 소극적이기만 합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굳은 날씨에도 촛불은 켜졌습니다.

시민들은 탈북자의 강제 북송을 중단해 달라는 염원에 또 힘을 보탰습니다.

<인터뷰> 이지윤(서울 독산동) : "탈북자들이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고 고문 당하는 것에 대해 중국 국민과 대사관이 다시 한번 더 생각해봤으면 합니다."

시민단체들은 북송 반대 활동을 체계적으로 펼치기 위해 연대 기구를 만들었습니다.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각국 언어로 홈페이지를 만들어 전 세계가 참여하는 서명운동도 벌입니다.

유명 연예인의 공연과 트위터 등 SNS는 일반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나나(레이싱 모델) : "우리가 같은 민족으로 가만히 앉아서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느껴 오늘 모이게 됐습니다."

이 같은 사회 분위기와 달리, 정부와 국회의 노력은 요원합니다.

박선영 의원의 단식 투쟁에 호응이 없지 않지만, 구체적인 내용에서는 여야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여당이 중국 공산당에 보낼 협조 서한을 준비하고 있을 뿐, 탈북자대책특별위원회 구성은 불투명하고, 청문회 역시 의견 일치가 힘든 상황입니다.

연일 고조되는 시민들의 탈북자 북송 반대 열기가 정치권과 중국의 태도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