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대 교수가 제자 등치고 협박까지
입력 2012.03.06 (09:02) 수정 2012.03.06 (09:0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직도 이런 교수들이 있습니다.

제자 몫의 출연료를 주지 않고 이같은 사실을 알리려고 하자 협박까지 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지방의 한 국립대 무용학과 얘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고아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원의 임시 무대에서 무용 공연이 펼쳐집니다.

단원은 모 국립대의 무용학과 학생들입니다.

공연은 한 해 10차례 안팎.

그러나 학생들은 공연 출연료를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녹취> 학생 : "출연료가 나간다고 법에 다 적혀있는데도 안 준다는 사실을 몰랐던 거죠. 저희는 관행인가보다 생각했죠"

하지만, 알고 봤더니 무용단 지도 교수는 공연 1편에 많게는 3천만 원까지 각 지자체에서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제자들 몫의 출연료를 교수가 가로챘다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녹취> 교수 : "실력을 향상하면서 뿌듯함을 느끼잖아요. 그게 예술이잖아요. 돈을 벌려고 예술하는 건 아니거든요."

국민권익위 조사 결과, 무용학과 교수 3명이 이 같은 출연료 횡령에 관여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제의 교수들 재직 기간은 짧게는 6년, 길게는 10여 년.

피해학생과 학부모들은 가로챈 출연료가 억대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녹취> 피해 학부모 : "굳이 대학을 보내야 되냐. 그리고 어떻게 학생을 이용해서 돈벌이 수단으로 교수들이 이럴 수가 있느냐."

KBS 취재가 시작되자, 해당 교수들은 일부 강사와 졸업생을 동원해 학생들을 협박하는 등 문제를 덮기에 급급했습니
다.

경찰청은 최근 국민권익위로부터 해당 교수 3명에 대한 조사 자료를 넘겨 받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교육과학부도 특별 감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국립대 교수가 제자 등치고 협박까지
    • 입력 2012-03-06 09:02:02
    • 수정2012-03-06 09:02:2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아직도 이런 교수들이 있습니다.

제자 몫의 출연료를 주지 않고 이같은 사실을 알리려고 하자 협박까지 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지방의 한 국립대 무용학과 얘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고아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원의 임시 무대에서 무용 공연이 펼쳐집니다.

단원은 모 국립대의 무용학과 학생들입니다.

공연은 한 해 10차례 안팎.

그러나 학생들은 공연 출연료를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녹취> 학생 : "출연료가 나간다고 법에 다 적혀있는데도 안 준다는 사실을 몰랐던 거죠. 저희는 관행인가보다 생각했죠"

하지만, 알고 봤더니 무용단 지도 교수는 공연 1편에 많게는 3천만 원까지 각 지자체에서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제자들 몫의 출연료를 교수가 가로챘다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녹취> 교수 : "실력을 향상하면서 뿌듯함을 느끼잖아요. 그게 예술이잖아요. 돈을 벌려고 예술하는 건 아니거든요."

국민권익위 조사 결과, 무용학과 교수 3명이 이 같은 출연료 횡령에 관여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제의 교수들 재직 기간은 짧게는 6년, 길게는 10여 년.

피해학생과 학부모들은 가로챈 출연료가 억대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녹취> 피해 학부모 : "굳이 대학을 보내야 되냐. 그리고 어떻게 학생을 이용해서 돈벌이 수단으로 교수들이 이럴 수가 있느냐."

KBS 취재가 시작되자, 해당 교수들은 일부 강사와 졸업생을 동원해 학생들을 협박하는 등 문제를 덮기에 급급했습니
다.

경찰청은 최근 국민권익위로부터 해당 교수 3명에 대한 조사 자료를 넘겨 받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교육과학부도 특별 감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