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십억 금괴 챙겨 아프리카로 도주했다 덜미
입력 2012.03.06 (10:17) 사회
서울 혜화경찰서는 금괴 매매를 도와주겠다고 속인 뒤 수십억 원대 금괴 등을 받아 도주한 혐의로 43살 허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종로 일대에서 8년 동안 금 유통업을 해온 허씨는 지난해 11월 귀금속업자 6명에게 금괴를 팔아주거나 사주겠다며 총 36억여 원 상당의 금괴와 현금 등을 가로채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허 씨는 범행 직후 아프리카 서부의 시에라리온으로 도망가 숨어지내다 국제 공조 수사로 붙잡혔습니다.
  • 수십억 금괴 챙겨 아프리카로 도주했다 덜미
    • 입력 2012-03-06 10:17:08
    사회
서울 혜화경찰서는 금괴 매매를 도와주겠다고 속인 뒤 수십억 원대 금괴 등을 받아 도주한 혐의로 43살 허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종로 일대에서 8년 동안 금 유통업을 해온 허씨는 지난해 11월 귀금속업자 6명에게 금괴를 팔아주거나 사주겠다며 총 36억여 원 상당의 금괴와 현금 등을 가로채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허 씨는 범행 직후 아프리카 서부의 시에라리온으로 도망가 숨어지내다 국제 공조 수사로 붙잡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