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영세 “공천, 계파 배려나 고려 없었다”
입력 2012.03.06 (11:20) 정치
새누리당 권영세 사무총장은 당의 4.11 총선 공천과정에서 친이계가 집중적으로 배제됐다는 주장에 대해, 특정 계파를 배려하거나 고려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오늘 공직후보자 추천위원회 회의 직전 친이계의 공천 반발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공천 내용은 객관적인 자료에 의해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평가한 결과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현재 새누리당 수도권 의원의 비율 상 공정하게 평가를 하더라도 낙천자 가운데 친이계가 더 많을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선공후사의 정신으로 당의 결정을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오늘 공천위에서 영남권과 수도권 등 아직 결정을 못 내린 지역을 대상으로 논의해 내일쯤 3차 공천자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권영세 “공천, 계파 배려나 고려 없었다”
    • 입력 2012-03-06 11:20:25
    정치
새누리당 권영세 사무총장은 당의 4.11 총선 공천과정에서 친이계가 집중적으로 배제됐다는 주장에 대해, 특정 계파를 배려하거나 고려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오늘 공직후보자 추천위원회 회의 직전 친이계의 공천 반발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공천 내용은 객관적인 자료에 의해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평가한 결과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현재 새누리당 수도권 의원의 비율 상 공정하게 평가를 하더라도 낙천자 가운데 친이계가 더 많을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선공후사의 정신으로 당의 결정을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오늘 공천위에서 영남권과 수도권 등 아직 결정을 못 내린 지역을 대상으로 논의해 내일쯤 3차 공천자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