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콕 ‘돈므앙 공항’ 넉 달 만에 재개장
입력 2012.03.06 (13:1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극심한 홍수로 문을 닫았던 태국 방콕의 돈므앙 공항이 넉 달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년 만의 대홍수로 두 달 넘게 물에 잠겨 비행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던 방콕 돈므앙 공항.

여객기 한 대가 소방차에서 내뿜는 환영의 물 세례를 받으며 활주로로 나갑니다.

그동안 공항 곳곳을 새롭게 단장하고 침수로 망가진 곳을 고쳐 마침내 비행기가 다시 뜨고 내리게 됐습니다

돈므앙 공항이 다시 문을 열은 건 넉 달 열흘 만입니다.

오늘부터 국내선 열여덟 개 모든 노선의 운항이 완전 정상화됐습니다.

침수를 피해 수완나품 국제공항으로 이사를 갔던 비행기들도 속속 돌아와 이륙 채비를 서두릅니다.

이재민 수용소로 사용됐던 면세점 코너 역시 제 모습을 되찾아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입니다.

<인터뷰> 껀카녹(면세점 판매원) : "넉 달 동안 소득이 없어 힘들었는데 다시 일을 할 수 있게 돼 기뻐요."

공항 재개장 기념식에는 잉락 총리도 참석했습니다.

오랜 운항 폐쇄의 부담이 적지않은 듯 다시는 지난해와 같은 대홍수를 겪지 말자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잉락 칫나와트라(태국 총리) : "관광객과 국민을 홍수로부터 보호할 비상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습니다."

돈므앙 공항은 연간 50만 명이 이용하는 국내선 전용 공항으로, 지방 중소 도시와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기의 허븝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 방콕 ‘돈므앙 공항’ 넉 달 만에 재개장
    • 입력 2012-03-06 13:16:4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지난해 극심한 홍수로 문을 닫았던 태국 방콕의 돈므앙 공항이 넉 달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년 만의 대홍수로 두 달 넘게 물에 잠겨 비행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던 방콕 돈므앙 공항.

여객기 한 대가 소방차에서 내뿜는 환영의 물 세례를 받으며 활주로로 나갑니다.

그동안 공항 곳곳을 새롭게 단장하고 침수로 망가진 곳을 고쳐 마침내 비행기가 다시 뜨고 내리게 됐습니다

돈므앙 공항이 다시 문을 열은 건 넉 달 열흘 만입니다.

오늘부터 국내선 열여덟 개 모든 노선의 운항이 완전 정상화됐습니다.

침수를 피해 수완나품 국제공항으로 이사를 갔던 비행기들도 속속 돌아와 이륙 채비를 서두릅니다.

이재민 수용소로 사용됐던 면세점 코너 역시 제 모습을 되찾아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입니다.

<인터뷰> 껀카녹(면세점 판매원) : "넉 달 동안 소득이 없어 힘들었는데 다시 일을 할 수 있게 돼 기뻐요."

공항 재개장 기념식에는 잉락 총리도 참석했습니다.

오랜 운항 폐쇄의 부담이 적지않은 듯 다시는 지난해와 같은 대홍수를 겪지 말자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잉락 칫나와트라(태국 총리) : "관광객과 국민을 홍수로부터 보호할 비상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습니다."

돈므앙 공항은 연간 50만 명이 이용하는 국내선 전용 공항으로, 지방 중소 도시와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기의 허븝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