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오덕균 CNK 대표 여권 무효화”
입력 2012.03.06 (16:28) 수정 2012.03.06 (17:00) 사회
카메룬에 머물며 검찰의 귀국 요청에 불응해온 오덕균 씨앤케이 인터내셔널 대표가 정부의 여권 무효화 조치로 카메룬에서 불법체류 상태가 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외교부의 여권 무효화 조치로 오 대표가 카메룬 현지에서 불법 체류 상태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외교부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지난달 14일 오 대표 측에 여권 반납 명령을 통보했지만 반납 시한인 15일이 지나도록 오 대표 측의 대응이 없자 이달 초 여권을 무효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는 또 카메룬 당국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대표는 지난 1월 증권선물위원회의 CNK 주가조작 의혹 조사 결과 발표 직전 카메룬으로 출국했으며, 카메룬 광산의 다이아몬드 생산이 현실화될 때까지 귀국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외교부, 오덕균 CNK 대표 여권 무효화”
    • 입력 2012-03-06 16:28:49
    • 수정2012-03-06 17:00:45
    사회
카메룬에 머물며 검찰의 귀국 요청에 불응해온 오덕균 씨앤케이 인터내셔널 대표가 정부의 여권 무효화 조치로 카메룬에서 불법체류 상태가 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외교부의 여권 무효화 조치로 오 대표가 카메룬 현지에서 불법 체류 상태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외교부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지난달 14일 오 대표 측에 여권 반납 명령을 통보했지만 반납 시한인 15일이 지나도록 오 대표 측의 대응이 없자 이달 초 여권을 무효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는 또 카메룬 당국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대표는 지난 1월 증권선물위원회의 CNK 주가조작 의혹 조사 결과 발표 직전 카메룬으로 출국했으며, 카메룬 광산의 다이아몬드 생산이 현실화될 때까지 귀국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