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CNK 의혹’ 김은석 전 대사 사전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2.03.06 (17:11) 수정 2012.03.06 (17:56) 사회
CNK 주가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대사에 대해 허위공문서 작성과 직권 남용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대사는 지난 2010년 과장된 다이아몬드 매장량을 토대로 외교부의 허위 보도자료 작성과 배포를 주도하고, 이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내린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액을 챙기는데 가담하고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김 전 대사가 2009년 자신의 두 동생에게 CNK 관련 미공개 정보를 알려줘 5억여원의 시세차익을 얻게 해준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한편 카메룬에 머물며 검찰의 귀국 요구에 불응하고있는 오덕균 CNK 인터내셔널 대표에 대해서는 여권 무효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외교부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지난달 중순 오 대표 측에 여권 반납을 명령했지만, 반납 시한인 15일이 지나도록 아무런 대응이 없자 이같이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오 대표는 앞으로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카메룬에 머물게 됐으며, 이번 조치로 귀국 거부 의사를 밝혀온 오씨에게 어떤 입장 변화가 생길지 주목됩니다.
  • 검찰, ‘CNK 의혹’ 김은석 전 대사 사전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2-03-06 17:11:18
    • 수정2012-03-06 17:56:25
    사회
CNK 주가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대사에 대해 허위공문서 작성과 직권 남용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대사는 지난 2010년 과장된 다이아몬드 매장량을 토대로 외교부의 허위 보도자료 작성과 배포를 주도하고, 이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내린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액을 챙기는데 가담하고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김 전 대사가 2009년 자신의 두 동생에게 CNK 관련 미공개 정보를 알려줘 5억여원의 시세차익을 얻게 해준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한편 카메룬에 머물며 검찰의 귀국 요구에 불응하고있는 오덕균 CNK 인터내셔널 대표에 대해서는 여권 무효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외교부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지난달 중순 오 대표 측에 여권 반납을 명령했지만, 반납 시한인 15일이 지나도록 아무런 대응이 없자 이같이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오 대표는 앞으로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카메룬에 머물게 됐으며, 이번 조치로 귀국 거부 의사를 밝혀온 오씨에게 어떤 입장 변화가 생길지 주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