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로트 가수 배일호 유화 전시회 열어
입력 2012.03.07 (11:15) 연합뉴스
트로트 가수 배일호(60) 씨가 틈틈이 그린 그림을 관객들에 선보인다.



배씨는 7일부터 13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에서 첫 개인전 ’노래하는 꽃과 풍경화전’을 연다.



한국 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회장이기도 한 배씨는 몇 년 전부터 아내 손귀예 씨의 권유로 취미삼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2년여간 틈틈이 그린 유화 20여 점을 선보인다.
  • 트로트 가수 배일호 유화 전시회 열어
    • 입력 2012-03-07 11:15:56
    연합뉴스
트로트 가수 배일호(60) 씨가 틈틈이 그린 그림을 관객들에 선보인다.



배씨는 7일부터 13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에서 첫 개인전 ’노래하는 꽃과 풍경화전’을 연다.



한국 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회장이기도 한 배씨는 몇 년 전부터 아내 손귀예 씨의 권유로 취미삼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2년여간 틈틈이 그린 유화 20여 점을 선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