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부순환로 등 사고 취약 지점 25곳 안전시설 보강
입력 2012.03.07 (11:20) 수정 2012.03.07 (17:57) 사회
최근 추락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내부순환로 등 도시고속도로의 사고 취약지점에 안전시설이 보완됩니다.

서울시는 내부순환로 진출입차로의 끝단에 위치해 추락사고의 위험이 있는 지점 25곳을 골라 가로등과 방호벽 등을 추가로 설치하고 화단을 철거하는 등 보강 공사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사고가 발생했던 내부순환로 성산.연희 진입램프와 북부간선로 하월곡 진입램프 등 도로 끝이 어두워 사고 위험이 있는 5개 지점엔 가로등이 설치됩니다.

또 강변북로 북단의 광진교 접속구간과 반포대교 북단 등 19개 구간의 도로가 끝나는 부분엔 방호벽과 갈매기 표지를 설치해 앞의 도로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사고 발생지점의 낮은 화단때문에 추락사고가 발생했다는 지적에 따라 화단은 모두 철거됩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속도위반이 잦은 길음램프와 마장램프 주변에 '구간 과속단속카메라'를 도입하기 위해 서울경찰청과 협의하고 있습니다.
  • 내부순환로 등 사고 취약 지점 25곳 안전시설 보강
    • 입력 2012-03-07 11:20:34
    • 수정2012-03-07 17:57:59
    사회
최근 추락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내부순환로 등 도시고속도로의 사고 취약지점에 안전시설이 보완됩니다.

서울시는 내부순환로 진출입차로의 끝단에 위치해 추락사고의 위험이 있는 지점 25곳을 골라 가로등과 방호벽 등을 추가로 설치하고 화단을 철거하는 등 보강 공사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사고가 발생했던 내부순환로 성산.연희 진입램프와 북부간선로 하월곡 진입램프 등 도로 끝이 어두워 사고 위험이 있는 5개 지점엔 가로등이 설치됩니다.

또 강변북로 북단의 광진교 접속구간과 반포대교 북단 등 19개 구간의 도로가 끝나는 부분엔 방호벽과 갈매기 표지를 설치해 앞의 도로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사고 발생지점의 낮은 화단때문에 추락사고가 발생했다는 지적에 따라 화단은 모두 철거됩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속도위반이 잦은 길음램프와 마장램프 주변에 '구간 과속단속카메라'를 도입하기 위해 서울경찰청과 협의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