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네시아, 10 대 0 굴욕패 ‘후폭풍’
입력 2012.03.07 (15:47) 연합뉴스
2014 브라질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3차 예선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10-0으로 대패한 인도네시아 축구가 안팎에서 혹독한 시련을 겪고 있다.

인도네시아 언론은 7일 청년체육부가 인도네시아 축구계의 내분을 이유로 축구협회(PSSI)와 대표팀에 대한 재정지원 중단 방침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안디 말라랑엥 청년체육부장관은 전날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현재와 같은 (축구계)내분이 조만간 끝날 것 같지 않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재정지원 중단 방침을 밝혔다.

인도네시아 축구계는 현재 수개월째 심각한 내분을 겪으면서 축구 리그까지 현 PSSI에 반대하는 인도네시아 슈퍼 리그(ISL)와 PSSI가 승인한 인도네시아 프리미어 리그(IPL)로 갈라져 있는 상태다.

인도네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29일 바레인과의 아시아지역 3차 예선 E조 마지막 경기에서 10-0으로 완패해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승부 조작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당시 바레인은 인도네시아를 9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같은 조의 카타르-이란 경기에서 카타르가 지면 최종예선전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카타르와 이란이 비기면서 결국 두 팀이 최종예선전에 진출했지만 10골 차 승부가 난 바레인-인도네시아 경기에 대해서는 승부조작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말라랑엥 장관은 "바레인에 수모를 당한 팀은 우리 최고 팀이 아니다. PSSI가 한 리그 선수들만 소집했기 때문에 차별의 그늘에서 조직됐다"며 "축구계가 내분을 끝낼 때까지 PSSI, 특히 국가대표팀의 재정지원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인도네시아, 10 대 0 굴욕패 ‘후폭풍’
    • 입력 2012-03-07 15:47:28
    연합뉴스
2014 브라질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3차 예선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10-0으로 대패한 인도네시아 축구가 안팎에서 혹독한 시련을 겪고 있다.

인도네시아 언론은 7일 청년체육부가 인도네시아 축구계의 내분을 이유로 축구협회(PSSI)와 대표팀에 대한 재정지원 중단 방침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안디 말라랑엥 청년체육부장관은 전날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현재와 같은 (축구계)내분이 조만간 끝날 것 같지 않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재정지원 중단 방침을 밝혔다.

인도네시아 축구계는 현재 수개월째 심각한 내분을 겪으면서 축구 리그까지 현 PSSI에 반대하는 인도네시아 슈퍼 리그(ISL)와 PSSI가 승인한 인도네시아 프리미어 리그(IPL)로 갈라져 있는 상태다.

인도네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29일 바레인과의 아시아지역 3차 예선 E조 마지막 경기에서 10-0으로 완패해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승부 조작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당시 바레인은 인도네시아를 9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같은 조의 카타르-이란 경기에서 카타르가 지면 최종예선전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카타르와 이란이 비기면서 결국 두 팀이 최종예선전에 진출했지만 10골 차 승부가 난 바레인-인도네시아 경기에 대해서는 승부조작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말라랑엥 장관은 "바레인에 수모를 당한 팀은 우리 최고 팀이 아니다. PSSI가 한 리그 선수들만 소집했기 때문에 차별의 그늘에서 조직됐다"며 "축구계가 내분을 끝낼 때까지 PSSI, 특히 국가대표팀의 재정지원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