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기소청탁 논란’ 김재호 판사 소환 방침
입력 2012.03.07 (18:09) 수정 2012.03.07 (19:13) 사회
 서울지방경찰청은  기소 청탁 의혹과 관련해  나경원 전 의원의 남편 김재호 판사에 대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기소 청탁 의혹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진  박은정 부천지청 검사와  박 검사로부터 사건을 넘겨 받은 최영운 김천지청 부장검사에게는  각각 서면 질의서를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박 검사와 최 검사의 답변 내용을 보고  김재호 판사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박 검사와 최 검사는 참고인 신분이지만  김 판사는 피고소인이기 때문에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김 판사의 '기소청탁 의혹'을 처음 제기한 주진우 기자에 대해서도  지난달 24일 우편 질의서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 측은 지난해 10월  주진우 기자가 '나는 꼼수다'를 통해 김 판사의 기소 청탁 의혹을 제기하자  주 기자를 서울지방경찰청에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고,  주 기자는 김 판사와 나 전 의원 등을  같은 내용으로 맞고소한 상탭니다.
  • 경찰, ‘기소청탁 논란’ 김재호 판사 소환 방침
    • 입력 2012-03-07 18:09:04
    • 수정2012-03-07 19:13:40
    사회
 서울지방경찰청은  기소 청탁 의혹과 관련해  나경원 전 의원의 남편 김재호 판사에 대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기소 청탁 의혹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진  박은정 부천지청 검사와  박 검사로부터 사건을 넘겨 받은 최영운 김천지청 부장검사에게는  각각 서면 질의서를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박 검사와 최 검사의 답변 내용을 보고  김재호 판사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박 검사와 최 검사는 참고인 신분이지만  김 판사는 피고소인이기 때문에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김 판사의 '기소청탁 의혹'을 처음 제기한 주진우 기자에 대해서도  지난달 24일 우편 질의서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 측은 지난해 10월  주진우 기자가 '나는 꼼수다'를 통해 김 판사의 기소 청탁 의혹을 제기하자  주 기자를 서울지방경찰청에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고,  주 기자는 김 판사와 나 전 의원 등을  같은 내용으로 맞고소한 상탭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