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CNK 핵심’ 오덕균 대표 강제 송환 착수
입력 2012.03.07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카메룬에 머물며 귀국을 미루고 있는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검찰이 강제 송환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인터폴을 통한 수배령까지 내려졌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메룬에 머물고 있는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또 인터폴에 요청해 오 씨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여권 무효화 조치로 이미 불법체류자 신분이 된 오 씨는 이제 다른 나라로도 갈 수 없는 사실상의 국제 미아가 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카메룬 정부가 불법 체류자인 오 씨를 추방할 것으로 안다며, 입국하는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건의 열쇠를 쥔 오 대표가 송환될 경우 문제의 보도자료가 작성된 경위와 CNK 주가 급등에 개입한 핵심 인물 등 이른바 '윗선 수사'가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려 8백억이 넘는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는 오 대표는 검찰 수사 직전인 올해 초 카메룬으로 출국해 두 달 넘게 귀국을 거부해 왔습니다.

또 다른 핵심인물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대사의 구속 여부는 내일 결정됩니다.

김 전 대사에게는 주가 조작 가담과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외에 직권 남용과 위증 등 모두 4가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오 대표의 송환을 앞두고, 조중표 전 국무총리실 실장도 이번주 안으로 다시 불러 조사한 뒤 형사처벌 문제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檢, ‘CNK 핵심’ 오덕균 대표 강제 송환 착수
    • 입력 2012-03-07 22:00:05
    뉴스 9
<앵커 멘트>

카메룬에 머물며 귀국을 미루고 있는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검찰이 강제 송환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인터폴을 통한 수배령까지 내려졌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메룬에 머물고 있는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또 인터폴에 요청해 오 씨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여권 무효화 조치로 이미 불법체류자 신분이 된 오 씨는 이제 다른 나라로도 갈 수 없는 사실상의 국제 미아가 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카메룬 정부가 불법 체류자인 오 씨를 추방할 것으로 안다며, 입국하는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건의 열쇠를 쥔 오 대표가 송환될 경우 문제의 보도자료가 작성된 경위와 CNK 주가 급등에 개입한 핵심 인물 등 이른바 '윗선 수사'가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려 8백억이 넘는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는 오 대표는 검찰 수사 직전인 올해 초 카메룬으로 출국해 두 달 넘게 귀국을 거부해 왔습니다.

또 다른 핵심인물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대사의 구속 여부는 내일 결정됩니다.

김 전 대사에게는 주가 조작 가담과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외에 직권 남용과 위증 등 모두 4가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오 대표의 송환을 앞두고, 조중표 전 국무총리실 실장도 이번주 안으로 다시 불러 조사한 뒤 형사처벌 문제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