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 亞예선 승부조작’ 본격 조사
입력 2012.03.10 (11:57) 수정 2012.03.10 (13:19)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불거진 승부조작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했다.



FIFA는 지난달 29일 바레인과 인도네시아의 E조 3차 예선 최종전에 출전한 선수와 코치뿐만 아니라 심판, 경기 감독관까지도 취조할 계획이라고 AP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승부조작 의혹은 바레인이 인도네시아를 10-0으로 대파하면서 불거졌다.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3위 바레인과 2위 카타르와의 승점 차가 3, 골득실차가 9였다.



바레인이 10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카타르가 선두 이란에 지면 바레인이 최종예선 출전권이 주어지는 2위에 오르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카타르는 같은 시간에 열린 이란과의 최종전에서 2-2로 비기고 승점 1을 보태 2위를 확정했다.



FIFA는 조 순위에 얽힌 상황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의 골키퍼가 전반 2분에 퇴장당하고 바레인이 4차례나 페널티킥을 얻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 ‘월드컵 亞예선 승부조작’ 본격 조사
    • 입력 2012-03-10 11:57:36
    • 수정2012-03-10 13:19:49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불거진 승부조작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했다.



FIFA는 지난달 29일 바레인과 인도네시아의 E조 3차 예선 최종전에 출전한 선수와 코치뿐만 아니라 심판, 경기 감독관까지도 취조할 계획이라고 AP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승부조작 의혹은 바레인이 인도네시아를 10-0으로 대파하면서 불거졌다.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3위 바레인과 2위 카타르와의 승점 차가 3, 골득실차가 9였다.



바레인이 10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카타르가 선두 이란에 지면 바레인이 최종예선 출전권이 주어지는 2위에 오르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카타르는 같은 시간에 열린 이란과의 최종전에서 2-2로 비기고 승점 1을 보태 2위를 확정했다.



FIFA는 조 순위에 얽힌 상황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의 골키퍼가 전반 2분에 퇴장당하고 바레인이 4차례나 페널티킥을 얻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