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사이 기온 ‘뚝’…다음주 초반까지 꽃샘추위
입력 2012.03.10 (21:55) 수정 2012.03.10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비교적 포근한 봄날씨였지만, 밤사이 기온이 뚝 떨어져 겨울 같은 추위가 다시 찾아옵니다.

이번 꽃샘추위는 다음주 초반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민경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모처럼 포근한 봄 햇살, 강물 위엔 오리배가 둥둥 떴습니다.

댐 정상부근 산책로에는 시민들이 봄나들이에 나섰고, 곳곳에서 봄날의 풍경을 담기도 합니다.

<인터뷰>김소라(경기도 수원시 권선동) :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아서 친구들이랑 왔는데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아요."

동해안엔 종일 날이 흐렸지만 바닷바람에서 부쩍 포근한 기운이 느껴집니다.

<인터뷰>권형주(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 "파도소리도 시원하게 느껴지고 그래서 가슴이 좀 뻥 뚫리는 그런 기분이에요."

남쪽에선 봄 소식을 알리는 고로쇠가 제철을 맞았습니다.

<녹취> "준비, 출발했습니다!"

직접 채취한 고로쇠물을 나눠마시며 봄 기운을 느껴봅니다.

오늘 전국적으로 낮기온이 10도 안팎까지 올라가는 예년 이맘때의 봄날씨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오늘 밤에 강하게 몰아치는 찬 바람이 기온을 큰 폭으로 끌어내리겠습니다.

내일 아침엔 서울 영하 4도, 남부 내륙지역도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인터뷰>김승범(기상청 통보관) : "오늘 밤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다음주 초까지는 기온이 예년수준을 5도가량 밑돌겠습니다."

다음주 월요일인 모레 아침엔 내일보다 더 추워지겠고, 이번 꽃샘추위는 수요일부터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밤사이 기온 ‘뚝’…다음주 초반까지 꽃샘추위
    • 입력 2012-03-10 21:55:37
    • 수정2012-03-10 22:13:49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은 비교적 포근한 봄날씨였지만, 밤사이 기온이 뚝 떨어져 겨울 같은 추위가 다시 찾아옵니다.

이번 꽃샘추위는 다음주 초반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민경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모처럼 포근한 봄 햇살, 강물 위엔 오리배가 둥둥 떴습니다.

댐 정상부근 산책로에는 시민들이 봄나들이에 나섰고, 곳곳에서 봄날의 풍경을 담기도 합니다.

<인터뷰>김소라(경기도 수원시 권선동) :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아서 친구들이랑 왔는데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아요."

동해안엔 종일 날이 흐렸지만 바닷바람에서 부쩍 포근한 기운이 느껴집니다.

<인터뷰>권형주(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 "파도소리도 시원하게 느껴지고 그래서 가슴이 좀 뻥 뚫리는 그런 기분이에요."

남쪽에선 봄 소식을 알리는 고로쇠가 제철을 맞았습니다.

<녹취> "준비, 출발했습니다!"

직접 채취한 고로쇠물을 나눠마시며 봄 기운을 느껴봅니다.

오늘 전국적으로 낮기온이 10도 안팎까지 올라가는 예년 이맘때의 봄날씨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오늘 밤에 강하게 몰아치는 찬 바람이 기온을 큰 폭으로 끌어내리겠습니다.

내일 아침엔 서울 영하 4도, 남부 내륙지역도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인터뷰>김승범(기상청 통보관) : "오늘 밤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다음주 초까지는 기온이 예년수준을 5도가량 밑돌겠습니다."

다음주 월요일인 모레 아침엔 내일보다 더 추워지겠고, 이번 꽃샘추위는 수요일부터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