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빈곤층 먹거리 부담 악화…엥겔계수 6년 만에 최고
입력 2012.03.12 (06:31) 수정 2012.03.12 (15:36) 경제
dfv

dfv

지난해 식품 물가가 크게 올라 저소득층 가구의 엥겔계수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엥겔계수는 소비지출 중에 식료품과 비주류음료가 차지하는 비율로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통계청은 지난해 소득 하위 20% 가구의 엥겔계수는 20.7%로 2005년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가구의 엥겔계수 역시 14.2%로 지난 2005년 이후 최고치입니다.

특히 식료품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지난해 소득 하위 20%의 의식주 필수 항목에 대한 지출 비중도 45.1%로 상위 20%의 31.6%보다 13.5% 포인트 높았습니다.

지난해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는 지난 2010년보다 8.1%나 올라 연간 소비자물가상승률 4%의 두 배를 넘었습니다.
  • 빈곤층 먹거리 부담 악화…엥겔계수 6년 만에 최고
    • 입력 2012-03-12 06:31:11
    • 수정2012-03-12 15:36:16
    경제

dfv

지난해 식품 물가가 크게 올라 저소득층 가구의 엥겔계수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엥겔계수는 소비지출 중에 식료품과 비주류음료가 차지하는 비율로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통계청은 지난해 소득 하위 20% 가구의 엥겔계수는 20.7%로 2005년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가구의 엥겔계수 역시 14.2%로 지난 2005년 이후 최고치입니다.

특히 식료품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지난해 소득 하위 20%의 의식주 필수 항목에 대한 지출 비중도 45.1%로 상위 20%의 31.6%보다 13.5% 포인트 높았습니다.

지난해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는 지난 2010년보다 8.1%나 올라 연간 소비자물가상승률 4%의 두 배를 넘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