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보건소 진출시 가장 큰 장애는 낮은 급여”
입력 2012.03.12 (07:06) 수정 2012.03.12 (16:03) 연합뉴스
의사들의 보건소 근무시 낮은 급여가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 산하기관인 의료정책연구소가 올해 1-3월 전국의 보건소에서 근무하는 의사(공중보건의 제외) 19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2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의사들이 보건소로 진출할 때 장애요인으로 상당 수가 낮은 급여수준(69.3%)을 꼽았다.

반면 보건소 근무 의사들은 업무와 근무 환경 등 직무 전반에 대해 만족한다는 응답이 52.2%로 절반이 넘은 반면 불만족하다는 답변은 8.6%에 그쳤다.

직무 만족도 향상을 위한 조건(복수응답)으로는 '직업의 안전성'(81.3%), '급여수준 개선'(78.8%), '계약직 관리 의사의 5년 단위 신규채용제도 폐지'(75.4%) 등을 들었다.

의사들의 보건소 진출을 위해 해결해야 할 것으로는 '급여의 현실화'(63.3%)가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응답됐고 다음이 '계약직에서 의무직 공무원으로의 채용 전환'(17.0%) 등이었다.

보건소 근무를 택한 이유로는 '시간적 여유'(48.7%)와 '공무원 신분 보장 등 양호한 근무여건'(44.5%)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보건소 근무 기간이 20년 이상이거나 기관장인 경우 '지역사회 보건사업에 참여하기 위해'라는 응답이 34.5%로 가장 많았다.

'계속 보건소에 근무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85.6%가 긍정적으로 답해 대다수가 전직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공공보건의료의 수준 향상을 위해선 의사들의 급여를 일반병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현실화하고 신분을 보장하는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 “의사, 보건소 진출시 가장 큰 장애는 낮은 급여”
    • 입력 2012-03-12 07:06:16
    • 수정2012-03-12 16:03:51
    연합뉴스
의사들의 보건소 근무시 낮은 급여가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 산하기관인 의료정책연구소가 올해 1-3월 전국의 보건소에서 근무하는 의사(공중보건의 제외) 19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2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의사들이 보건소로 진출할 때 장애요인으로 상당 수가 낮은 급여수준(69.3%)을 꼽았다.

반면 보건소 근무 의사들은 업무와 근무 환경 등 직무 전반에 대해 만족한다는 응답이 52.2%로 절반이 넘은 반면 불만족하다는 답변은 8.6%에 그쳤다.

직무 만족도 향상을 위한 조건(복수응답)으로는 '직업의 안전성'(81.3%), '급여수준 개선'(78.8%), '계약직 관리 의사의 5년 단위 신규채용제도 폐지'(75.4%) 등을 들었다.

의사들의 보건소 진출을 위해 해결해야 할 것으로는 '급여의 현실화'(63.3%)가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응답됐고 다음이 '계약직에서 의무직 공무원으로의 채용 전환'(17.0%) 등이었다.

보건소 근무를 택한 이유로는 '시간적 여유'(48.7%)와 '공무원 신분 보장 등 양호한 근무여건'(44.5%)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보건소 근무 기간이 20년 이상이거나 기관장인 경우 '지역사회 보건사업에 참여하기 위해'라는 응답이 34.5%로 가장 많았다.

'계속 보건소에 근무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85.6%가 긍정적으로 답해 대다수가 전직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공공보건의료의 수준 향상을 위해선 의사들의 급여를 일반병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현실화하고 신분을 보장하는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